황정민 김선아 전도연 등의 배우가 8일 오후 2시 서울 광화문에서 열리는 스크린쿼터 사수 영화인대회에 동참한다.

국내 최대 매니지먼트사인 싸이더스HQ는 7일 "김선아 김수로 이미연 이범수 염정아 임수정 전도연 지진희 조인성 차태현 황정민 등 소속 연기자 30여 명이 8일 집회에 참여한다"고 말했다.

이 회사 매니지먼트사업부 본부장 박성혜 이사는 "취지를 공감한 배우들이 적극적인 참여의 뜻을 밝혀 함께 '스크린쿼터사수 영화인대회'에 동참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이를 위해 드라마와 광고 촬영이 있는 배우 대부분이 스케줄을 조정했으며, 지금 외국에 있는 정우성 박신양 김혜수를 제외한 모두가 참여할 예정이라는 것.
집회 당일 화장품 CF가 예정된 전지현이 참여할 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앞서 매니지먼트협회(회장 정훈탁)는 이 집회에 소속 연기자 100여 명이 참여한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prett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