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석 목사와 이석연 변호사, 김일수 고대 법대교수 등 시민단체 및 법조.법학계 인사 10명은 25일 공동 성명을 내고 여당 일각에서 공직부패수사처(공수처) 설치에 대한 김종빈 검찰총장 내정자의 의견을 인준 기준으로 삼겠다고 한 입장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했다.

서 목사 등은 성명에서 "열린우리당 이은영 의원이 이달 22일 김종빈 후보자가청문회에서 공수처 설치에 대해 부정적 입장이라면 검찰총장으로는 적당하지 않다고발언한 것에 대해 놀라움을 금치 못한다"며 "(이 발언이) 여권의 생각을 대변하는것이라면 우리는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이들 인사는 "공수처를 부패방지위원회(부방위)에 설치할 경우 수사의 독립성과정치적 중립성은 태생적 한계를 갖기 마련이다.
더욱이 대통령이 임명하는 부방위산하의 공수처가 어떻게 대통령 친인척이나 측근비리를 제대로 수사할 수 있는지도의문이다"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이어 "검찰은 불법대선자금과 대통령 측근비리 수사를 통해 과거 어느때보다 수사의 중립과 독립을 위해 노력해왔고 국민으로부터 지지와 신뢰를 얻은 마당에 여당이 공수처 설치를 구체화하는 것에 대해 우리는 순수성을 의심하지 않을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이 의원의 발언이야말로 검찰의 독립과 정치적 중립을 원하는 온 국민의 염원에 반하는 `시대착오적' 발언이다.
새 검찰 수뇌부에게 복종을 요구하는 것은 결코 있을 수 없는 일이다"라고 주장했다.

이들 인사는 이달 30일 국회 인사청문회 과정을 직접 방청, 여당 의원들의 질의를 예의주시할 것이며 조금이라도 검찰의 중립성을 훼손하려는 의도가 보일 경우 이를 적극 반대하는 운동을 전개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번 성명서 서명에는 서경석 목사와 이석연 변호사, 김일수 교수 외에 강경근숭실대 교수, 김성국 부산대 교수, 나성린.오영근 한양대 교수, 이각범 한국정보통신대 교수, 이경우.장용국 변호사 등이 참여했다.

(서울=연합뉴스) 고웅석 기자 freemo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