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 중수부(김종빈 검사장)는 30일 이수동 전아태재단 상임이사 집에서 발견된 언론개혁, 차기정권 재창출방안 등 4종의 문건은 모 지방언론사 기자인 박모(34)씨가 작성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검찰은 박씨를 이날 소환, 조사한 결과 문건 작성이 범죄행위와는 관계가 없는 것으로 결론짓고 내사를 종결했다.

검찰 조사결과 박씨는 지난 99년 8월 당시 허경만 전남도지사의 직소민원실장으로 근무하던 박모(59)씨로부터 "국민의 정부에서 각종 정책들이 제대로 추진될 수 있는 아이디어를 달라"는 권유를 받고 평소 가진 생각과 각종 언론 보도내용을 종합, 문건을 작성한 것으로 밝혀졌다.

박씨가 작성한 문건은 곧바로 박 전실장을 통해 이수동씨에게 전달됐고, 박씨는 후일 박 전실장의 주선으로 이수동씨와 2차례 만나 식사하는 자리에서 자신이 작성한 문건이 이씨에게 전달됐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고 검찰은 밝혔다.

박씨는 이날 검찰조사를 받기 전 소속 언론사에 사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연합뉴스) 권혁창 기자 fait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