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청은 슈퍼컴퓨터 활용을 통한 기상예보 능력 향상을 위해 올해 '한국형 수치예보모델' 개발에 착수하는 등 개선대책을 마련,시행키로 했다고 31일 밝혔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 국무회의에 보고한 '기상예보능력 향상과 개선대책'을 통해올해 4억원을 들여 한반도 지형에 적합한 슈퍼컴퓨터용 '한국형 수치예보모델' 개발에 착수하고 개발시기 단축을 위한 추가지원도 검토키로 했다. 또 미국(372명), 일본(95명), 호주(75명) 등 선진국에 비해 크게 부족한 슈퍼컴퓨터 소프트웨어 개발 및 응용 전문기술인력을 현재 14명에서 24명으로 증원키로 했다. 이는 최근 서울과 중부지방의 집중호우 피해와 관련해 산.학.연 전문가 10명이슈퍼컴퓨터 성능과 예보기술력 현황 등에 대한 특별점검을 벌인 결과, 현재 기술력으로는 예보 선행시간이나 예상강수량 예측 등에 한계가 있고 모델개발 전문인력도크게 부족한 것으로 지적한 데 따른 조치다. 기상청 관계자는 "현재의 슈퍼컴 모델개발 전문인력과 기술력으로는 악천후 예보 등에 한계가 있다는 판단에 따라 이런 대책을 마련했다"며 "악천후와 관련된 특보 발령 때 즉각 대응할 수 있는 국민 계도활동도 강화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aupfe@yonhap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