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은 19일 김장수(육사 27기) 합참 작전부장과 홍갑식(육사 27기) 육군본부 인사참모부장을 중장으로 진급시켜 각각 군단장에 보임하는 등 장성 정기 승진인사를 단행했다.

이에 따라 육사 27기의 군단장 시대가 열렸다.

또 윤일영(육사 29기) 국방부 대변인을 포함한 9명을 소장 진급과 동시에 사단장으로 내정하고 김국헌(육사 28기) 국방부 군비통제관과 김진호(육사 28기) 항공학교장 등 2명을 소장으로 직위 진급시켰다.

해군도 문정일(해사 23기) 조함단장과 오승렬(해사 24기) 해군본부 기획관리참모부장을 각각 중장 진급과 동시에 각각 작전사령관과 참모차장에 내정했다.

이밖에 육군은 육군사관학교 교장에 박준근(육사 25기) 중장을,해군은 합참 인사군수참모본부장에 송근호(해사 22기) 중장을 각각 보직할 예정이다.

최승욱 기자 swcho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