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양국은 경기도 화성군 우정면 매향리 미 공군 사격장 문제와 관련, 내륙에 있는 기관총사격장을 잠정적으로 폐쇄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4일 국방부에 따르면 주한 미7공군과 우리 공군은 오는 6일 협상을 갖고 매향리 기총사격장 잠정폐쇄 여부를 포함한 매향리 주민피해 대책 방안을 본격적으로 협의할 예정이다.

이는 농섬지역 인근 해상을 매립, 기총사격장을 이전함으로써 항공기 소음을 최소화는 방안을 검토하겠다는 지난달 5일의 발표 내용에 이은 후속조치로서 사격장폐쇄를 주장해온 주민과 시민단체의 요구를 부분적으로 수용한 것이다.

주한 미공군은 이에 따라 우리 군의 기총사격장에서 사격훈련을 하기로 하고 연간 사격훈련 시간을 보장하는 문제를 놓고 막바지 절충을 벌이고 있다.

매향 2.3리와 인접한 29만여평의 내륙 기총사격장이 폐쇄되면 당분간은 농섬일대 폭탄투하 사격장만 남게 된다.

한.미 양국은 농섬 폭탄투하 사격장도 무장 폭탄투하는 하지 않으며 연습탄도 폭발음이 작은 시멘트 연습탄을 투하하는 쪽으로 의견을 접근시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국방부와 주한 미군으로 구성된 한.미합동조사단은 농섬 서쪽 개펄을 매립해 인공섬을 조성하고 기총사격장을 이전하는 방안을 검토했으나 인공섬을 조성하는 데 1년 이상의 기간과 약6백억원의 경비가 소요돼 어렵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또 바지락 등 어패류 채취 금지로 주민들의 수입이 감소하게 되고 개펄 훼손에 따른 환경 문제, 해상 기총사격장에서의 야간 사격훈련시 저공 비행에 따른 항공기 사고 등을 우려해 결국 검토안 추진을 철회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유택 기자 changy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