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검 공안1부는 19일 선거법 위반 고소.고발 사건과 관련, 4.13 총선후 처음으로 참고인 7명을 소환 조사하는 등 본격 수사에 착수했다.

검찰 관계자는 "각 지청외에 본청에서 선거법위반 혐의로 입건된 당선자는 전국구를 포함해 14명"이라며 "금주 중 참고인 소환 등을 통한 기초조사를 마무리하고 다음 주부터 당선자 본인에게도 소환 통보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소환통보 대상에는 중학교 의무교육추진협의회를 선거운동에 동원한 혐의 등으로 고발된 한나라당 정인봉 당선자, 당원용 홍보물을 선거구민에 배포한 혐의를 받고 있는 민주당 정대철 당선자 등이 포함돼 있다.

한편 병역비리를 수사중인 검.군 합동수사반은 이날 아들의 병역면제 비리에 개입한 혐의를 받고 있는 한나라당 김태호 의원을 내주중 소환, 조사키로 했다.

합수반 관계자는 "김 의원이 96년초 당시 서울병무청장이던 신용욱 씨에게 2백만원을 주고 아들의 재신검일을 신검 기준이 강화되기 전으로 앞당겨 병역 면제판정을 받도록 했다"며 "내주중 소환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4.13 총선에서 한나라당 후보(울산 중구)로 출마해 당선됐다.

합수반은 또 우선조사대상 정치인 27명의 아들 31명중 지금까지 소환에 응하지 않고 있는 11명에게도 일괄적으로 출석을 다시 요구하고 이중 해외에 체류중인 5명에 대해서는 가족들을 통해 귀국을 종용키로 했다.

< 김문권 기자 mkkim@ked.co.kr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