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내 교육청과 일선 학교에 선물.촌지 반환접수처가 설치되고
학교에 대한 감사를 실시하기전 학부모와 교사의 의견을 묻는 제도가
도입된다.

서울시교육청은 27일 신학기를 맞아 촌지수수관행을 줄이기 위해
본청 및 지역교육청에 선물.촌지반환 접수처를 개설하는 동시에
일선학교에도 설치를 권장, 선물과 촌지를 학부모 등 제공자에게
간접적으로 돌려줄 수 있도록 했다.

이는 촌지 등을 제공자에게 직접 돌려줄 경우 생길 수 있는 오해나
번거로운 절차를 줄여주기 위한 것이다.

반환할때는 교육감 또는 교사 명의로 정중히 거절하는 내용의 서신도
첨부키로 했다.

교육청은 또 학교의 실질적인 운영상태 파악 및 우수사례 발굴을 위해
종합감사 실시 1개월 전에 대상학교 교직원과 학부모를 대상으로 전반적인
의견을 묻는 사전설문.의견조사제를 도입키로 하고 올해 1~2개교를
대상으로 시범 실시키로 했다.

< 한은구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8년 2월 28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