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승무원의 58.9%가 최근 1년간 운전장애와 사상사고를 낼 뻔한
경험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서울시의회 김희갑의원(국민회의.양천2)이 여론조사 전문단체인
"인텔 리서치"와 함께 지하철 승무원과 차량종사자 등 2백2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결과에 따르면 조사대상자의 절반 이상이 이같이 응답,
서울시와 지하철공사측의 대책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지적됐다.

승무원들은 이번 조사에서 전동차 진입시 혼잡한 승객으로 인해 사고위험을
가장 크게 느끼는 곳으로 동대문운동장역과 신도림역을 꼽았다.

또 운행중 교량이나 고가철교, 지하터널 가운데 사고위험이 크다고 느끼는
곳이 있느냐는 질문에 "있다"고 답한 응답자가 64.6%에 달해 지하철 공사의
사고예방대책이 큰 효과를 거두지 못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안전운행에 큰 저해 요인으로는 승무원의 휴식공간과 사기저하가 31.5%를
차지해 가장 높았고, 이어 <>승객의 무질서(29.4%) <>시설물의 부실한 안전
점검(14.2%) <>차량 노후(10.8%) <>경영진과의 이해부족(8.7%) <>부실공사
(5.4%) 등의 순으로 지적됐다.

또 전동차 10량의 검수시간과 관련, 지하철공사 직원들은 전동차 검수에
2시간28분이 적절한 시간이라고 답하면서도 실제 검수시간은 1시간44분이라고
응답해 44분가량이 부족한 상태에서 검수가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검수에 필수적인 부품 공급시기와 부품의 품질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의견이
각각 93.2%와 75.7%에 달해 차량사고 방지를 위한 기초적인 자재관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음을 보여줬다.

이밖에 사고후 재발방지 대책이 철저히 이뤄지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32.6%가 "대체로 못한다"거나 "아주 못한다"는 평가를 낸 것으로 조사됐다.

< 조주현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11월 21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