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태제과 노동조합이 18일 올해에 이어 내년도 임금교섭권을 회사측에
완전 위임했다.

해태제과노조의 이번 결정은 올해 산업현장의 임금협상이 아직 완료되지
않은 상황에서 나왔다는 점에서 일대 사건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해태제과 이종원 노조위원장은 이날 98년도 임금조정에 관한 교섭권
일체를 위임하는 위임장을 박근영 사장에게 전달했다.

노조는 "어려운 국내 여건을 감안해 회사가 예측가능한 경영정책을
폄으로써 회사의 경쟁력을 높일수 있도록 하기 위해 내년도 임금교섭권을
사전에 위임키로 했다"고 말했다.

회사측은 "노조측의 결정에 감사한다"며 "노사가 혼연일체된 새로운
경영문화를 토대로 한 복지정책으로 노조의 결정에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 김광현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9월 19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