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용인군 내사면 추계리 낙원벧엘교회가 부설기도원 건립허가를
받은 후 객실에 취사시설까지 갖춘 콘도 형태의 건물을 신축해 일반인
들에게 회원권을 팔아온 것으로 밝혀졌다.

10일 용인군에 따르면 이 교회는 지난 88년 7월 내사면 추계리 239일대
4천3백여평에 부설기도원(벧엘센터) 용도로 건축허가를 받아 92년12월
18평형과 28평형으로 48개실의 기도원 건물을 준공했다.

그러나 최근 인근 주민들의 진정에 따라 점검한 결과 이 교회는 객실에
취사시설을 갖춘 뒤 판매사원을 통해 김모씨(47.서울시 송파구 잠실동)등
1천4백여명에게 3백만-1천2백만원씩 받고 회원권을 분양,수십억원의 부당
이득을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또 농지 4천93ha를 훼손해 야외수영장과 가
건물을 지었으며 무단으로 지하수를 개발해 사용해 온 것으로 밝혀졌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