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새벽 3시15분께 전남 신안군 소흑산도 북방 16.5마
일 해상에서 고흥선적 21t급 유자망 어선 51 금성호(선장
조용남.43)가 중국 선적 5천9백t급 화물선 후아닝헤호(선장
창빙칭)와 충돌,침몰했다.
금성호에 타고 있던 선장 조씨등 선원 7명은 스치로폴과 나무
토막 등을 잡고 표류하다 긴급 출동한 목포해경 경비정에 의해
2시간여만에 모두 구조됐다.
선장등 선원 30명이 탄 후아닝헤호는 지난 8일 오전 8시께
중국 청도항에서 컨테이너를 싣고 부산항으로 가던중 사고 해역을
항해하던 금성호의 옆부분을 들이받아 침몰시킨뒤 도주했으나 9일
새벽 4시20분께 제주 추자도 근해 해상에서 해군에 의해 붙잡
혀 제주해경에 넘겨졌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