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매출 4조1453억원, 영업익 1715억원
"안전·품질로 지속 가능한 성장 도모"
현대건설 사옥 전경. 사진=한경DB

현대건설 사옥 전경. 사진=한경DB

현대건설(37,300 +4.78%)의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4.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건설이 올해 1분기 매출액 4조1453억원, 영업이익 1715억원, 당기순이익 1831억원을 기록했다고 22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매출은 43억원 감소에 그쳐 큰 차이가 없었지만, 영업이익은 14.6%, 당기순이익은 5.8% 감소했다.

매출을 유지했는데 영업이익이 줄어든 이유에 대해 현대건설은 "올해 대형 현장의 매출이 하반기에 집중됐다"며 "2분기 이후 사우디아라비아 마르잔 공사, 이라크 바스라 정유공장 공사, 파나마 메트로 공사 등 해외 대형 현장 공정이 본격화하면 매출과 영업이익이 성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1분기 수주액은 8조9430억원으로 지난해보다 30.4% 늘었고 올해 연간 목표 28조3700억원의 31.5%를 달성했다. 수주 잔고는 지난해 말보다 5.5% 증가한 83조781억원으로, 약 4.2년치 일감을 확보하고 있다.

현금 및 현금성 자산은 5조1018억원이며, 순현금은 3조1571억원을 보유했다. 지불능력인 유동비율은 183.2%, 부채비율은 110.7%를 기록했고 신용등급은 업계 최상위 수준인 AA-등급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안전과 품질을 최우선으로 한 기업경영으로 지속 가능한 성장을 도모하고 소형모듈원전(SMR), 도심항공모빌리티(UAM), 스마트시티 등 신사업에도 총력을 기울여 미래 핵심 경쟁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