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이 바이오디젤(식물성 기름이나 동물성 지방을 원료로 만든 무공해 연료) 생산기술 업체인 할도톱소(HALDOR TOPSOE)와 손잡고 바이오디젤 생산설비 모듈화 사업에 나선다. 사진=GS건설
GS건설이 바이오디젤(식물성 기름이나 동물성 지방을 원료로 만든 무공해 연료) 생산기술 업체인 할도톱소(HALDOR TOPSOE)와 손잡고 바이오디젤 생산설비 모듈화 사업에 나선다. 사진=GS건설
이 바이오디젤(식물성 기름이나 동물성 지방을 원료로 만든 무공해 연료) 생산기술 업체인 할도톱소(HALDOR TOPSOE)와 손잡고 바이오디젤 생산설비 모듈화 사업에 나선다.

GS건설은 23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본사에서 조성한 GS건설 플랜트부문대표와 소렌 셀데 에너볼슨 할도톱소 재생에너지 영업대표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바이오디젤 생산설비 표준 모듈화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플랜트 모듈화는 현장에서 별도로 제작해야 하는 핵심 플랜트 공정을 표준화된 하나의 모듈로 제작해 현장에서 설치만 하면 되도록 한 것이다. 사전 제작돼 기후 등 작업환경에 따른 변수가 적고, 비용은 절감, 공기 단축 등의 장점이 있어 기술집약형 친환경 플랜트 사업으로 주목 받고 있다.

GS건설은 바이오디젤 생산기술의 선두주자인 덴마크 할도톱소가 보유하고 있는 핵심 공정 '하이드로플렉스' 기술을 표준화해 모듈화에 활용한다. GS건설은 이번 협약으로 표준화된 모듈을 개발해 할도톱소와 국내뿐 아니라 해외 바이오디젤 시장에 동반 진출할 계획이다. 회사는 지난 1월 그린수소 플랜트에 이어, 바이오디젤 모듈화까지 신재생에너지 모듈화 사업의 선두주자로 자리매김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GS건설 관계자는는 "향후 지속적으로 성장이 예상되는 바이오디젤 분야의 선도 기업과 파트너십을 구축하면서 친환경 에너지 모듈화 사업을 더욱 확대할 발판을 마련했다"며 "이번 사업을 계기로 GS건설은 환경 사회 지배구조(ESG_ 선도기업으로 친환경 신사업 확대를 통한 지속가능경영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할도톱소는 덴마크 기업으로 화학, 석유사업에서 세계적인 탄소저감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최근 북미, 유럽 시장에서 신재생에너지 전환 기술에서 독보적인 우위를 선점하고 있다. 또한 할도톱소의 하이드로플렉스 기술은 식물성 기름, 콩기름 등의 재생 가능한 공급원료를 제트 연료유나 디젤 등으로 변환하는 기술이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