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MICE사업 조감도. 사진=GS건설

잠실MICE사업 조감도. 사진=GS건설

GS건설이 한국무역협회가 주도하는 '잠실 스포츠·마이스(MICE) 복합공간 조성 민간투자자업(이하 잠실마이스 사업)'에 참여한다고 6일 밝혔다.

GS건설은 2013년 서울시가 마이스 사업계획안을 발표한 이후 컨소시엄 주간사인 무역협회와 함께 사업초기부터 구상을 함께하며 2016년 민간 최초로 사업제안을 하는 파트너 역할을 수행했고 이번 사업에 시공사로 참여하게 됐다. 무역협회 컨소시엄 시공 주관사는 현대건설, 포스코건설, 대우건설, 롯데건설, SK에코플랜트 등이 있다.

무역협회 컨소시엄이 제안서에 중점은 둔 것은 '공익성'과 '전문성'이다. 공익성은 컨소시엄 주관사인 무역협회가 비영리사단법인인 만큼 서울시가 추진하고 있는 '서울국제교류복합지구 마스터플랜'과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하겠다는 뜻이다.

GS건설 관계자는 "잠실 마이스 사업의 가장 오래된 파트너로서 향후 서울을 상징하는 새로운 랜드마크가 될 수 있도록 힘을 보탤 것"이라며 "최대 40년 장기 운영사업인 만큼 시공 품질도 사업성패를 좌우할 수 있는 중요한 부분이라 판단, 국내 정상의 건설사들이 협력해 최고의 기술을 접목할 예정"이라고 했다.

잠실 마이스 복합공간 조성 민간투자사업은 잠실종합운동장 일대 35만7576㎡ 부지에 2029년까지 전시·컨벤션 시설, 야구장, 스포츠 다목적 시설과 호텔, 문화·상업 시설, 업무 시설 등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총사업비는 2조원 규모다. 시행자가 사업비를 전액 부담하고, 40년간 운영하면서 투자금을 회수하는 민간투자사업(BTO) 방식으로 추진된다.

현재 이 사업을 두고 무역협회 컨소시엄과 한화 컨소시엄이 경쟁하고 있다. 서울시는 두 컨소시엄의 사업제안서를 검토하고 기술, 가격, 공익성 등을 중점적으로 평가해 이달 중으로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