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지구계획 승인
국토교통부는 수도권 3기 신도시인 경기 고양 창릉과 부천 대장의 지구계획이 승인됐다고 30일 밝혔다. 이에 따라 2019년 5월 후보지로 선정된 3기 신도시 다섯 곳의 지구 계획이 모두 확정됐다. 이들 5개 지구에선 총 17만6000가구(공공 9만2000가구·민간 8만4000가구)가 공급된다. 이 중 9만7000가구가 사전청약을 통해 분양된다. 앞서 지난 6~8월 인천 계양과 남양주 왕숙, 하남 교산도 각각 지구계획을 승인받았다.

부천 대장(면적 342만㎡)에선 약 1만9500가구가 공급된다. 서울 여의도 공원의 5배에 달하는 공원·녹지와 성남시 판교 테크노밸리 규모(52만㎡)의 일자리 공간 등이 조성된다. 정부는 부천 대장지구에 ‘5분 내 보행권(300m)’ 개념을 도입해 대중교통 접근성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고양 창릉(789만㎡)에는 총 3만8000가구가 들어선다. 판교 테크노밸리 1.6배 규모의 일자리 공간(73만㎡)과 여의도공원 13배 크기의 공원·녹지 등이 조성된다. 경전철 고양선과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A노선 신설역이 들어서는 중심복합지구(CMD)에는 상업·업무·문화·공공·주거시설이 집약된 복합단지를 세울 방침이다. 정부는 12월 부천 대장 1900가구, 고양 창릉 1700가구에 대한 사전청약을 접수할 예정이다.

하헌형 기자 hh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