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들어 중소형 아파트 시세 1.9배 뛰어
성동·강동·노원 등 2배 이상 올라…보금자리대출 어려워
서울 노원구 아파트 단지 전경. /뉴스1

서울 노원구 아파트 단지 전경. /뉴스1

서울에서 서민들 살 곳이 점점 줄어들고 있다. 문재인 정부 들어 중소형 아파트 매맷값이 7억원을 넘어선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정부 임기 시작과 비교하면 1.9배 상승한 수준이다.

19일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대구 서구, 국토위)이 한국부동산원의 '2017년 6월~2021년 6월간 서울아파트 평형별 매매시세 현황'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전용 40~62㎡의 중소형 아파트 평균시세가 지난 6월 기준 7억3578만원을 기록했다. 이번 정부가 들어선 2017년 6월에는 3억7758만원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무려 1.9배 뛴 것이다.

△성동구는 2017년 평균시세가 4억7835만원에서 10억7173만원으로 2배 이상 올랐다. 같은 기간 △마포구는 4억5922만원에서 8억 9520만원으로 △강동구는 3억6941만원에서 7억 5234만원이 됐다. 구로구, 노원구, 중랑구 등은 2억원대에서 모두 5억원대를 돌파했다.

2017년 기준 서울 25개 자치구 가운데 중소형 평균시세가 6억원이 넘는 자치구는 강남구 1곳에 불과했지만 지난 6월 기준 평균시세가 6억원을 넘는 자치구는 19곳으로 급증했다.

서울에서 중소형 아파트는 주로 방1~2개로 이루어져 있고, 연식이 오래된 반면, 적합한 시세로 청년이나 사회초년생, 신혼부부의 수요가 꾸준한 곳이다. 이번 정부 들어 이들 아파트값이 급등해 7억원대를 넘어서면서 서민주택대출(보금자리론, 실거래가 6억원 이하)조차 못 받게 됐다.

김상훈 의원은 "이번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실패로 서민과 실수요자들의 주거비용 부담이 커졌다"며 "작은 보금자리조차 수억원의 주택이 된 현실을 개선해야 한다"고 했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