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봉·구로구 등 상반기 40%
올 상반기 서울 재개발 관심지역의 주택 5가구 중 2가구는 외지인이 사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재개발 지역에는 다세대, 연립, 다가구, 단독주택 등이 혼재해 있다. 대출과 세제 규제로 아파트 투자가 어려워지자 투자자들이 노후 재개발 지역의 단독과 빌라 매입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서울 재개발 관심지역 주택 5가구 중 2가구, 외지인이 샀다

부동산 플랫폼 서비스 다방이 31일 한국부동산원 자료를 분석한 결과 상반기 서울 25개 자치구에서 외지인이 재개발 구역 내 주택을 매입한 비율은 31.2%로, 2017년 상반기(18.7%)보다 12.5%포인트 늘었다.

서울 집값 상승 기대심리가 꺾이지 않으면서 수도권과 지방 투자자들이 규제 강도가 상대적으로 약하고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주도로 사업이 이뤄지고 있는 재개발 지역 투자에 나선 것이다.

서울 도봉·구로·양천·강서·용산·관악구의 아파트 이외 주택 매입 비율은 올 상반기 40%에 이르렀다. 2017년 상반기 16.4%였던 도봉구의 외지인 구매 비율은 올 상반기 44.3%로 치솟았다. 지난해 상반기까지 22.6%여서 올해 이례적으로 증가했다는 분석이다. 2017년 상반기 17%였던 양천구와 강서구도 올 상반기 39%대로 높아졌다.

외지인들이 서울 재개발구역 내 주택 매입에 나선 건 재개발 추진에 따른 집값 상승 기대가 반영된 결과로 풀이된다. 재건축은 초과이익환수제가 적용되고 안전진단 기준이 강화됐다. 이에 비해 재개발은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 5월 각종 규제를 완화하며 2025년까지 24만 가구를 공급하겠다고 밝혀 사업 기대감이 크다.

이들 지역은 재개발 사업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도봉구는 도봉2구역이 3월에 관리처분인가를 받았고, 쌍문1구역에서는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양천구는 신월동을 중심으로 재개발 사업이 추진된다. 구로구 고척4구역은 6월에 관리처분인가를 받았다. 관악구도 봉천13구역에서 공공재개발이 추진되고 있다. 다방 관계자는 “아파트값 급등으로 빌라 매입 수요가 늘어나고 있는 데다 재개발을 노린 투자 수요까지 가세해 빌라 시장에 외지인이 몰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혜인 기자 he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