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노후임대주택 4만 가구를 대상으로 주택 에너지 성능을 강화하고 입주민의 주거환경을 개선(사진)하는 그린리모델링 사업을 추진한다.

LH는 23일 노후 건설임대 2만8135가구와 매입임대 1만1862가구를 친환경 주택으로 바꾸는 '그린리모델링 사업계획'을 발표했다. 5900억원을 투입해 시공 15년이 경과된 LH 노후 영구임대주택과 매입임대주택의 단열·기밀성능을 강화하고 에너지효율을 높일 예정이다.

지난해 대전 둔산3 등 8개 건설임대단지 300가구와 매입임대 1만가구를 대상으로 719억원 규모의 시범 사업을 실시한 결과 에너지 효율이 크게 개선됐다.
LH, 노후임대주택 4만 가구 '그린리모델링'

그린리모델링은 건설매입(가구통합, 단일가구)과 임대주택(매입임대, 공공임대) 시설개선으로 분류된다.

가구통합 리모델링 주택은 연접한 소형평형(26㎡) 2가구를 넓은 평형(52㎡)으로 통합해 다자녀가구 등에 공급된다. 단일가구 리모델링은 공가 가구 또는 재임대 가구에 빌트인 가전과 단열 창호를 설치하고 기존 가구를 재정착시키는 방식이다. 건설매입 그린리모델링(2만6972가구) 중 5294가구는 대구·경북에, 4296가구는 부산·경남에서 진행돼 영남권 비중이 높다.

임대주택 시설개선 방식인 매입임대는 에너지 효율을 높이고 노후 공용부문을 개선한다. 공공임대는 노후 공공임대주택에 배리어프리 시설을 설치하는 등 주거취약 저소득계층의 주거환경을 개선한다. 매입임대 물량 1만1862가구 중 2871가구는 서울에, 2635가구는 경기에 공급돼 수도권에 집중됐다.

한편 작년 시범사업에서 제기된 소음·분진 문제를 줄이기 위한 대책도 수립됐다. LH는 기존 거주민에 공가 세대, 인근 숙박시설, 단지 내 쉼터를 임시 거주시설로 제공하고 타일 비철거방식과 층별·라인별 일괄 공사 방식을 채택하는 등 거주민의 편의를 고려했다.

김현준 LH 사장은 “임대주택 그린리모델링 사업은 한국판 뉴딜의 10대 대표과제 중 하나”라며 “임대주택 품질 개선, 취약계층 냉난방비 절감, 탄소 중립 실현, 관련 업계 일자리 창출 등 다양한 효과를 거둘 수 있다”고 내다봤다.

이혜인 기자 he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