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로보틱스 기술 시연회
페인트·용접…'무인로봇'이 아파트 짓는다

‘무인로봇이 아파트를 건설하는 시대가 열린다.’

현대건설이 지난 22일 경기 성남시에 있는 현대중공업 글로벌R&D센터에서 건설로보틱스 기술 시연회(사진)를 열었다. 시연회에선 현장순찰 로봇, 무인시공 로봇 등 건설로봇의 작업 과정을 선보였다.

이날 현장순찰 로봇은 복잡한 건설현장 주변을 자율주행하면서 각종 정보를 수집하고 원격으로 현장 상황에 대응하는 작업을 수행했다. 자율주행을 위해 레이저 스캐닝과 거리측정(LiDAR) 및 자율주행 위치인식(SLAM) 기술을 적용했다. 현대건설은 현장순찰 로봇에 다양한 플랫폼 센서를 부착했다.

무인시공 로봇은 근로자가 보호장비를 착용하고 리프트에 올라가 하는 천장드릴 타공 작업을 대신 수행했다. 객체를 자동으로 인식하는 인공지능(AI) 장치가 상단에 부착돼 자율주행으로 작업 지점을 찾고 일을 처리했다.

현대건설은 무인시공 로봇을 통해 궁극적으로 고위험 작업 환경에서 근로자의 안전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페인트, 용접 등으로 적용 범위를 확대할 전망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현대건설 기술연구원이 현대로보틱스와의 기술 협업을 통해 현장에 실제 적용할 수 있는 자체 디지털 로봇기술을 확보했다”며 “건설로봇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품질·안전을 향상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은정진 기자 silv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