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레이더

한가람 주민동의율 40% 넘어
2036가구 대단지…호응 높아
전용 114㎡ 22.5억 신고가

코오롱도 한달 만에 40% 달성
'공동사업' 강촌, 곧 접수 시작
리모델링 조합 설립을 위해 주민들로부터 동의서를 받고 있는 용산구 이촌1동 한가람 아파트. 한경DB

리모델링 조합 설립을 위해 주민들로부터 동의서를 받고 있는 용산구 이촌1동 한가람 아파트. 한경DB

“가구 수가 많아서 다들 늦을 거라고 봤는데 가장 먼저 치고 나가고 있어요. 예상보다 빠른 진행 속도에 주변 단지 주민들이 많이 부러워합니다.” (이촌1동 한가람 아파트 리모델링 추진위원회 관계자)

서울 강북권의 전통 부촌인 용산구 이촌1동(동부이촌동) 일대 아파트의 리모델링 조합 설립이 속도를 내고 있다. 동부이촌동은 한강을 앞에 둔 데다 뒤로는 미군기지 개발 사업이 예정돼 있어 미래 가치가 높은 지역으로 손꼽힌다.
이촌동 리모델링 ‘속도전’
17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한가람 리모델링 추진위원회는 지난 3월 초 조합설립동의서 접수를 시작해 현재 동의율이 40%를 넘은 것으로 알려졌다. 리모델링 조합 설립을 위해선 주민 동의율이 66.7%를 넘어야 한다.

동부이촌 한가람·코오롱, 리모델링 속도낸다

이 아파트는 2036가구의 대단지여서 다른 단지들에 비해 동의율을 채우는 데 오랜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돼왔다. 하지만 지난달 말 자체적으로 온라인 리모델링 사업설명회 영상까지 제작해 주민들을 직접 설득하고 나선 게 주효했다. 한가람 리모델링 추진위 관계자는 “1998년 입주해 리모델링 연한(15년)이 넘어섰고 아파트가 오래돼 불편한 점도 많기 때문에 주민들 반응이 우호적”이라며 “7월까지 주민 동의율을 모두 채울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1999년 준공된 인근 이촌코오롱 아파트 역시 지난달 26일 조합설립동의서 접수를 시작해 한 달도 안 돼 동의율 40%를 넘어섰다. 이촌코오롱 리모델링 추진위 관계자는 “지금 추세라면 추진 단지 중 가장 빠른 속도로 이달 안에 동의율을 채울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지난해 8월 이촌코오롱와 공동 리모델링을 하기로 양해각서를 맺은 바로 옆 강촌 아파트도 조만간 조합설립동의서를 받을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이들 세 단지를 포함해 이촌동 일대 5개 단지는 2018년 통합 리모델링을 추진하다가 단지별 의견차를 좁히지 못하고 무산됐다. 지난해 현대맨숀이 리모델링 사업을 위해 롯데건설을 시공사로 선정하고 이주를 준비하면서 한동안 잠잠했던 리모델링 바람이 다시 불고 있다.
사업 기대에 매물 자취 감춰
한가람과 강촌(1001가구), 이촌코오롱(834가구) 등 세 개 리모델링 추진 단지의 규모는 총 3871가구다. 이들이 한꺼번에 리모델링될 경우 빚어질 수 있는 전세난 때문에 사업을 먼저 하려는 움직임이 감지된다. 코오롱 아파트에 사는 한 주민은 “한꺼번에 이주하면 전세난이 벌어질 수 있어 서울시가 동시에 승인해주진 않을 것”이라며 “다른 단지보다 승인이 조금만 늦어도 완공이 5~6년 더 미뤄질 수 있어 다들 서두르는 것 같다”고 말했다.

리모델링 기대에 가격도 강세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한가람 전용 114㎡는 지난해 9월 19억3500만원(2층)에 매매됐다. 이어 10월 리모델링이 본격 추진되면서 가격이 조금씩 올라 주민동의서를 받기 시작한 올 3월 22억5000만원(20층)에 신고가를 기록했다. 이촌코오롱 역시 전용 114㎡이 지난달 22억원(4층)에 최고가로 거래됐다.

동부이촌 한가람·코오롱, 리모델링 속도낸다

매물은 대부분 자취를 감췄다는 게 인근 중개업소들의 공통적인 설명이다. 단지별로 전용 59㎡ 등 소형 위주로 5~6개 남아있는 정도다. 이촌동 B중개업소 관계자는 “한가람의 경우 가장 많이 찾는 전용 84㎡ 매물은 아예 없다”며 “매수 문의는 종종 있지만 리모델링에 대한 기대 때문인지 매물이 나오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준공 30년이 지나고 안전진단 D등급 이하를 받아야 하는 재건축과 달리 리모델링은 준공 15년이 지나고 안전진단 C등급 이상이면 추진할 수 있다. 정비업계에서는 동부이촌동 아파트들이 C등급은 무난히 받을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상태가 너무 좋아 리모델링을 하고 싶지 않은 주민이 나올 수 있다는 점은 부담이다. 이촌동에 사는 한 주민은 “이 일대에는 대형 주택에 실거주해 이주를 번거롭게 여기는 노년층이 많은 편”이라며 “주민 동의율을 최종적으로 채울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은정진 기자 silv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