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1호 공공전세주택 경기 안양시 ‘미래타운‘ 현장 방문
다음달 말 수도권 소재 공공전세주택 294가구 2차 입주자 모집
김현준 LH 사장, 경기 안양시 공공전세주택 찾아 전세대책 이행 현장 점검

김현준 LH 사장(사진 왼쪽)은 13일 전세대책의 일환으로 추진 중인 경기 안양시 공공전세주택 현장을 방문했다.

공공전세주택은 지난해 '서민·중산층 주거안정 지원방안(11·19 부동산 대책)'에 따라 LH가 도심 내 공동주택 오피스텔 등을 매입해 시중 전세가의 80~90% 수준으로 공급하는 주택이다.

월 임대료가 없고, 소득에 상관없이 누구나 신청가능하다. 방 3개 이상으로 3~4인 가구가 쾌적하게 생활할 수 있어 인기가 많다.

지난달 1차적으로 실시한 안양시 소재 2개동 117가구 공공전세주택 청약 접수 결과, 평균 경쟁률 27 대 1을 기록했다. 이달 말 입주자 선정을 위한 추첨을 통해 6~7월 중 계약 체결 예정이다. 잔금 납부 즉시 입주가 가능하다.

김현준 사장은 현장에 도착해 주위 지하철역 등 대중교통 현황, 통학 가능한 어린이집·초등학교 위치 등 주택 입지여건을 살핀 다음 주택 내부로 이동해 주택 유형별 구조 등을 점검했다.

공공전세주택 공급계획 등을 보고 받은 김 사장은 “공공전세주택 첫 입주자 모집에 많은 분들이 신청한 것은 전세난으로 값싸고 품질 좋은 전세를 기다리는 분들이 많다는 반증"이라며 "빠른 공급을 통해 많은 분들이 공공전세주택의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올해 공공전세주택 매입목표는 서울 3000가구, 경기·인천 3500가구 등 총 9000가구다. LH는 이 중 83%에 해당하는 7500가구를 담당한다. 내년에도 올해와 비슷한 규모를 매입한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