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입주자 모집 달력' 공개
4월부터 내년 3월까지 전국 공공주택 375곳, 12만8653가구에 대한 입주자모집이 시작된다. 공공임대주택 입주를 희망하는 이들은 ‘공공주택 입주자모집 달력’을 활용하면 정보를 쉽게 얻을 수 있다.

공공주택 12만8653가구 모집, 내년 3월까지…"일정 챙기세요"

국토교통부는 이 같은 내용이 담긴 ‘2021년 공공주택 입주자모집 달력’을 공개한다고 31일 발표했다.

서울에선 55곳 6792가구의 공공주택 입주자 모집이 진행된다. 이 중 공공임대는 서울 46곳 4540가구로 △고덕 강일 등 국민·영구·장기전세 등 공공임대 1211가구 △서울 수서 KTX A2 등 행복주택 3329가구 △강서아파트 175가구 등이 나올 예정이다.

공공분양주택은 서울 대방아파트 등 3곳에서 신혼희망타운 590가구를 공급한다. 공공지원민간임대주택은 서울양원(331가구), 서울공릉(195가구) 등 6곳에서 1662가구를 선보인다.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은 8년 이상 시세보다 저렴하게 공급하는 게 특징이다. 시세의 70~80% 수준으로 공급되며 임대료 상승률은 2년 단위 5%로 제한된다.

경기·인천 지역에서는 148곳 7만2702가구, 지방에서는 172곳 4만9159가구의 공공주택에 대한 입주자 모집이 이뤄진다.

공공임대는 경기·인천에서는 인천 검단(2746가구), 파주 운정3(2052가구) 등 105곳 4만276가구가 공급된다. 지방에선 아산 탕정(2935가구), 양산 사송(1709가구) 등 150곳 3만7568가구가 나올 예정이다. 공공분양은 경기·인천에서 양주 회천(3168가구), 양주 옥정(2049가구) 등 28곳 2만3355가구를 선보인다. 대전 청동3(2751가구), 익산 평화1(819가구) 등 17곳 9014가구의 입주자 모집도 진행된다.

공공주택 입주를 희망하는 사람은 마이홈 포털에서 자가진단 메뉴를 통해 자신의 소득·자산 등에 맞는 신청 가능한 공공주택 유형을 미리 확인할 수 있다.

청약 신청은 LH(한국토지주택공사),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 등 공공주택 사업자별 입주자모집 공고에 따라 누리집, 현장 접수 등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김홍목 국토부 주거복지정책관은 “공공주택 달력 외에도 다방, 집토스 등 민간 업체와의 협업을 통한 공공임대 정보 제공, 지방자치단체 주거복지센터 설치 확대 등을 통해 주거복지 접근성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장현주 기자 blackse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