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부동산

집 싸게 사는 법

▶전형진 기자
인사할 시간도 없습니다
지금이라도 집 살까
폭락 안 기다리고 저렴하게 집 사기 [집코노미TV]

..라고 생각했을 때 살 걸
...이라고 생각할 때가 마지막이었는데
무한루프

그래서 알려드리는 강호의 도리
집 싸게 사는 법
폭락 안 기다리고 저렴하게 집 사기 [집코노미TV]

우리가 아는 경매는
1000원 받고 1000원 더
2000원 받고 2000원 더
올인
쫄리면 지는 상남자들의 자강두천이죠

하지만 이 바닥은 조금 다릅니다
한꺼번에 가격을 써낸 다음
까봐서
폭락 안 기다리고 저렴하게 집 사기 [집코노미TV]

제일 높게 쓴 사람이 우승이죠
어쨌든 내가 원하는 가격에 집을 살 수 있는 게 장점
폭락 안 기다리고 저렴하게 집 사기 [집코노미TV]

매물은 복덕방이 아니라
법원 홈페이지에 다 나옵니다
여기서 감정가격은 입찰하한선
적어도 이 가격보단 높게 쓰란 의미죠
폭락 안 기다리고 저렴하게 집 사기 [집코노미TV]

그러니까 보통은 이 구간에서 경쟁합니다
폭락 안 기다리고 저렴하게 집 사기 [집코노미TV]

입찰하려면 법원으로 직접 가야 합니다
입찰법정은 보통 1층에 있죠
그런데 준비물이 필요합니다
입찰보증금
폭락 안 기다리고 저렴하게 집 사기 [집코노미TV]

아까 감정가격의 10%
우승하면 이게 계약금이고
탈락하면 바로 돌려줍니다

그런데 계좌이체 안 됩니다
현금으로 몰빵

그래서 법원엔 은행이 같이 있죠
주로 ○○은행이 많습니다
폭락 안 기다리고 저렴하게 집 사기 [집코노미TV]

그 은행에 미리 마통 안 뚫어두면
형진이처럼
아무 것도 모르고 법원에 갔다가
은행 가러 한 정거장 역주행했다가
다시 법원에 가야합니다
(하..)
폭락 안 기다리고 저렴하게 집 사기 [집코노미TV]

은행에선 돈을 많이 털어야
찾아야 되니까
한 장짜리 수표로 뽑으면 편합니다
폭락 안 기다리고 저렴하게 집 사기 [집코노미TV]

한 5900만원만 수표로 주시겠어요?
전화번호도(찡긋)
멋있겠죠

다시 입찰법정으로 가면
봉투와 서류를 줍니다
입찰표는 이렇게 생겼죠
폭락 안 기다리고 저렴하게 집 사기 [집코노미TV]

입찰가는 내 마음대로 씁니다
남자답게 쫄지 않고
폭락 안 기다리고 저렴하게 집 사기 [집코노미TV]

그런데 꼭 실수로 0을 하나 더 쓰는 사람들이 있죠
보나마나 우승 당첨
폭락 안 기다리고 저렴하게 집 사기 [집코노미TV]

강제로 집주인이 되는 거죠
보증금 포기하면 물릴 수 있습니다
이게 바로 자본주의
폭락 안 기다리고 저렴하게 집 사기 [집코노미TV]

그리고 가장 헷갈리는 게 이거죠
보증금을 아직 내지도 않았는데
돌려받았다고 서명부터 해야 합니다
폭락 안 기다리고 저렴하게 집 사기 [집코노미TV]

말이 안 되지만
그러니까 네가 낙찰 못 받으면 그 돈 안 떼먹고 돌려줄 건데
그때가서 일일이 서명하면 시간이 길어지니까
말로 할 때 지금 사인해서 내는 게 좋을 걸 애송이야
라고 집행관님한테 혼납니다
우리만의 룰

이렇게 서류와 돈을 봉투에 넣어서 내면
하이테크놀로지 AI 머신러닝을 적용해서
사람이 직접 분류합니다
폭락 안 기다리고 저렴하게 집 사기 [집코노미TV]

보통 10시에 입찰을 마감하면
바로 개찰해서 11시 반쯤부터 낙찰자를 발표하죠
이것도 사람이 합니다

어떻게 하냐면
개똥이
또순이
형진이
다 나오세요
폭락 안 기다리고 저렴하게 집 사기 [집코노미TV]

그러면
오 당첨각인가?
우승은 또순이
이런 식입니다
폭락 안 기다리고 저렴하게 집 사기 [집코노미TV]

낙찰받으면
언니들이 명함을 나눠줍니다
보통 경락잔금에 신용까지 영끌해서 6주 안에 잔금을 내죠
그러니까 이것까지 계산해서 입찰가를 잘 써야 합니다

지면 어떻게 할까요
울면서 집에 가면 됩니다
폭락 안 기다리고 저렴하게 집 사기 [집코노미TV]

흩날리는 벚꽃을 맞으면서
그럼 이만 총총

기획 집코노미TV 총괄 조성근 디지털라이브부장
진행 전형진 기자 편집 김윤화·조민경 PD
제작 한국경제신문·한경닷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