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데스개발, 온라인 간담회
서울 가산동에 지식산업센터…'모비우스 타워' 기숙사 분양

부동산 개발업체인 피데스개발이 30일 온라인 화상 간담회를 통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 공간개발 3요소’를 제시하고 이를 적용한 서울 금천구 ‘가산 모비우스 타워 코리빙하우스(기숙사·투시도)’ 개발 사례를 소개했다.

발표를 맡은 김희정 피데스개발 R&D센터 소장은 “코로나19를 겪으면서 잠재됐던 공간 수요가 빠르고 다양하게 펼쳐질 것”이라며 “전문가 집단지성과 첨단 기술을 활용해야 포스트 코로나 시대 수요를 만족시키는 공간을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 공간개발 3요소로 트렌드(trend), 프리콘(precon), 프롭테크(proptech: 부동산과 정보통신기술 접목)를 제시했다.

김 소장은 “공간 수요와 새로운 트렌드를 읽어 필요한 공간을 미리 찾아내야 한다”며 “설계 단계에서부터 발주사, 설계사 등 모든 관계자가 참여해 원가절감 방안을 도출하고 이익을 공유하는 프리콘 모델도 적용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이어 “프롭테크로 첨단 기술을 접목해 금융, 중개 및 운영, 관리 등을 최적화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트렌드와 기술이 접목되는 현장이 금천구 가산동 459의 21에 들어서는 지식산업센터와 코리빙하우스다. 단지는 지하 4층~지상 20층, 연면적 4만3400㎡ 규모다.

지식산업센터와 함께 독립된 동선을 갖춘 코리빙하우스 형태의 기숙사(391실)도 함께 분양한다. 공유 키친&다이닝과 루프톱 라운지 등 풍부한 커뮤니티 시설을 적용한 점이 특징이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