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로금리’ 시대가 열리면서 수익형 부동산에 투자자들의 이목이 집중된다. 수익형 부동산은 제로금리로 대출이자 부담이 낮아진 만큼 레버리지 효과를 통해 소자본으로 수익 창출을 극대화할 수 있기 때문이다.

올해 상반기에는 지식산업센터, 생활형숙박시설, 오피스텔 등 다양한 수익형 부동산이 공급된다.

구리도시공사와 갈매피에프브이㈜는 경기도 구리시 갈매지구 자족시설용지 1블록에 조성하는 ‘구리갈매 휴밸나인’(시공 신세계건설)을 분양 중이다. 지하 3층~지상 10층, 연면적 14만9,535㎡ 규모로 기숙사와 상업시설, 지식산업센터가 함께 어우러진 복합 지식산업센터로 지어진다. 지하철 경춘선 별내역이 도보 5분 거리에 위치하며 향후 8호선 별내역(2023년 개통 예정), GTX-B노선(2022년 착공 예정)이 들어서면 서울 강남까지 20분대 접근 가능한 트리플 역세권에 속하게 된다.

SGC이테크건설은 3월 중 서울시 강서구 등촌동 629-1번지 일원에 조성하는 ‘가양역 더리브 아너비즈타워’를 오픈할 예정이다. 단지는 지하 5층~지상 15층, 연면적 3만2,375㎡ 규모로 지어지며 지식산업센터 241호실, 상업시설 49호실이 함께 구성된다. 업무공간은 섹션 오피스 형태로 마련되며, 복층형 구조의 특화설계인 듀플렉스(일부층)도 적용된다. 저층부에는 뉴욕 스타일을 모티브로 하여 아치형 창과 고풍스러운 브릭 설계를 적용한 독창적인 외관 설계도 도입된다.

서울시 영등포구 영등포동7가 63-18번지외 16필지에는 ‘KLK 유윈시티’가 3월 중 분양될 예정이다. 단지는 지하 1층~지상 15층, 연면적 1만4,329㎡로 상업시설과 지식산업센터가 함께 어우러진 복합 지식산업센터로 조성될 예정이다. 지하철 5호선 영등포시장역이 도보 3분 거리에 위치하며 인근의 영등포구청역(2·5호선), 당산역(2·9호선)을 쉽게 이용할 수 있다. 지선·간선·직행 버스 11개 노선 이용도 가능해 대중교통 이용도 편리하다.

하나자산신탁(시행수탁자)과 현대건설(시공사)은 오는 5월 경기 고양시 덕은 도시개발사업지구 업무 11·12블록에 지식산업센터 ‘GL메트로시티 한강’과 오피스텔 ’THE GL(더 지엘)’을 공급할 예정이다. 지하 6층~지상 21층 지식산업센터 2동과 지상 최고 23층 오피스텔 420실(전용 29~60㎡) 1개동, 1층 전체를 아우르는 근린생활시설로 이루어진 프리미엄 복합콤플렉스 지식산업센터이다.

영무산업개발은 서울시 강동구 길동 385-10번지 일원에 조성하는 ‘엘리아트 강동’ 오피스텔을 분양 중이다. 단지는 지하 2층~지상 15층, 전용면적 19~30㎡, 총 99실로 조성된다. 100호실 미만으로 분양되기 때문에 투기과열지구에 적용되는 전매제한도 적용되지 않으며, 청약통장 유무, 거주지 제한, 주택 소유 여부 등과 관계없이 만 19세 이상이면 누구나 청약 신청이 가능하고, 대출 규제도 적다. 도보 거리에 서울 지하철 5호선 강동역 및 길동역이 위치해 있는 더블역세권이다.

동부건설은 인천 남동구 논현동 111-11번지 일원에 ‘논현 센트레빌 라메르’를 선보인다. 지하 6층~지상 23층으로 조성되며 소래포구와 연결되는 단지 내 상가는 지상 1~2층, 오피스텔은 지상 3층~23층, 전용면적 23~44㎡ 총 630실 규모다.

부산시 해운대구 우동 1513번지에는 ‘브리티지 센텀’이 들어선다. 이 단지는 지하 6층~지상 38층, 전용면적 22~34㎡ 생활형숙박시설 346실과 근린생활시설로 구성되며, 부산 바다, 광안대교, 수영만 등을 한 눈에 내려다볼 수 있는 핵심 입지에 들어선다. 부산 지하철 2호선 센텀시티역이 도보 4분 거리이고, 신세계백화점, 롯데백화점, 홈플러스, 벡스코, 부산 시립 미술관 등의 쇼핑, 문화시설도 걸어서 이용할 수 있다. 올림픽공원도 단지 바로 앞이다.

롯데건설은 부산시 동구 초량동(부산항 재개발사업지 내 D-3블록)에 들어서는 ‘롯데캐슬 드메르’를 선보인다. 지하 5층~지상 59층, 2개 동, 전용면적 45~335㎡, 총 1,221실 규모다. 단지는 최고 높이 213m의 초고층 랜드마크로 들어서 부산항 일대의 스카이라인을 새롭게 형성할 전망이다.
‘제로금리’ 시대 눈길 가는 수익형 부동산

한경부동산 hklan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