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부동산원 주간 아파트 시세

서울 매매가 28주째 올라…강남권 오름세 보이는 중
"강남 4구 주요단지 값 뛰고 있어"
서울 마포구 아파트 단지의 모습. /뉴스1)

서울 마포구 아파트 단지의 모습. /뉴스1)

한동안 진정 양상을 보이던 강남 아파트값이 뛰어오를 조짐을 보이고 있다. 강남에서 서울 전 지역, 수도권, 지방으로 퍼져 나갔던 주택 매수세가 다시 강남으로 돌아오는 양상이다.

24일 한국부동산원이 발표한 12월 둘째주(21일 기준) 주간아파트 가격동향에 따르면 전국 아파트 매매가는 한주 동안 0.29% 올랐다. 역대 최고치를 보였던 지난주와 동일한 상승폭을 보였다. 서울 아파트 매매가는 0.05% 상승해 28주 연속 올랐다. 지난주보다 0.01%포인트 커졌다.

정부가 각종 거래규제에 전세대책까지 내놨지만 강남권 아파트에 대한 수요가 이어지면서 가격 오름세가 계속되고 있다. 특히 강남의 고가 재건축 단지와 신축 아파트를 중심으로 매수세가 살아나는 분위기다. 강남에서 서울 전 지역, 수도권, 지방으로 확산한 집값 상승세가 다시 강남으로 회귀하는 모양새다.

송파구는 일주일 사이에 0.08%에서 0.10%로 상승률이 커졌다. 서울에서 상승률이 가장 높았다. 서초구와 강남구, 강동구도 각각 0.09%와 0.08%, 0.07% 올랐다. 강남 4구의 아파트값 상승폭은 7월 둘째주 이후 23주만에 가장 큰 수준이다.

최근 강남에선 거래가 많진 않지만 재건축 단지들과 신축 아파트 위주로 신고가 행진을 이어가는 중이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을 보면 강남구 역삼e편한세상은 84㎡가 25억원에 매도되며 신고가 거래됐다. 삼성동 아이파크 156㎡는 44억9000만원에 팔려 신고가를 다시 썼다. 송파구 잠실동 엘스 전용 119㎡는 지난달 28일 최고가인 29억5000만원에 거래됐는데, 직전 6월 거래건보다 3억원 뛴 가격이다.

한국부동산원 관계자는 “저금리 유동성이 확대되고 입주 물량이 줄어든 데 따른 여파가 이어지고 있다”며 “정비사업을 추진하는 단지나 상대적으로 중저가라고 평가받는 아파트 위주로 매수세가 소폭 증가하는 가운데 강남 4구 주요 단지들도 값이 뛰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 송파구 한 부동산에 붙은 매물 정보. /연합뉴스

서울 송파구 한 부동산에 붙은 매물 정보. /연합뉴스

강북 지역에서도 마포구와 광진구 등 인기 주거지역으로 꼽히는 곳의 상승폭이 커지고 있다. 마포구(0.08%)는 아현동 인기 단지 위주로, 광진구(0.07%)는 거주 환경이 우수하다고 평가받는 광장·구의동 대단지 아파트 중심으로 상승세다. 상계동 주공 1·6단지가 예비안전진단을 통과하면서 재건축 기대감이 커진 노원구도 0.05% 올랐다.

수도권에선 경기 김포시가 규제지역으로 묶이며 풍선효과를 봤던 경기 파주시가 조정대상지역으로 묶인 직후 상승폭이 다소 주는 모습이다. 지난주까지 1%대 상승률을 보였으나 이번주엔 0.98%로 그 폭이 축소됐다. 반면 고양 일산서(0.96%)·덕양(0.92%)·일산동(0.78%)은 역세권 단지 위주로 상승하는 중이다. 남양주시(0.66%)와 성남 분당구(0.51%)도 올랐다. 인천 집값도 0.22%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방 광역시에서도 규제지역에 포함된 곳들은 매수세가 약간 주춤하다. 울산 남구와 중구는 각각 0.63%, 0.56%를 기록하며 여전히 높은 상승률을 보였지만 지난주와 비교하면 매수세가 축소됐다. 광주에서도 조정대상지역 지정 영향으로 남구(0.34%), 광산구(0.30%), 서구(0.29%) 등에서 매수세가 줄며 전 지역에서 상승폭이 축소됐다.
강남 아파트값 '들썩'…지방 전세가격, '또' 역대 최고 상승

전세난이 계속되는 가운데 아파트 전세가격은 7년여만에 최고치 상승폭을 이어가는 중이다. 전셋값은 0.30% 상승률을 기록하며 지난주와 동일한 오름폭을 보였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0.14% 올라 지난주와 동일한 상승폭을 보였다. 전국 아파트 전셋값은 68주째, 서울 아파트는 78주째 상승세를 이어가는 중이다.

다만 상대적으로 중저가 아파트가 많은 강북지역에선 상승세가 지속하는 분위기지만, 강남권 고가 전셋값은 다소 주춤하다. 송파구가 0.20%, 서초와 강남구는 각각 0.19%, 강남구는 0.15%를 기록했다. 부동산원 측은 “강남지역에서 전반적으로 매물이 누적되며 상승폭이 소폭 축소되는 중”이라고 분석했다.

수도권 아파트 전셋값은 0.23% 올랐다. 지난주(0.24%)보다 상승폭이 소폭 줄었다. 다만 지방 전세가격은 0.37% 상승하며 지난주(0.36%)에 이어 또 역대 최고치를 새로 썼다. 울산 (0.73%), 광주(0.25%) 등 광역시와 세종시(1.96%) 등에서 상승률이 두드러졌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