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DB

한경DB

한국토지주택공사(LH)이 정부의 전세 대책을 지원하기 위해 전담 조직을 새로 만들었다. 조직명은 '주거안정추진 지원단'이다.

LH는 정부가 전세 대책을 발표한 지난 19일 부사장을 단장으로 하는 지원단을 발족하고 현판식을 했다.

같은 날 변창흠 LH 사장을 비롯한 경영진이 참석한 수도권 현장 점검 회의에서는 △임대주택 공실의 전세형 전환계획 △신규 공공분양·임대주택 조기 입주 추진 △매입약정방식 등을 통한 공공전세 신규도입 방안 등 다양한 과제들의 수행 방안이 논의됐다.

LH는 "2021년 상반기까지 전체 계획물량의 40% 이상을 조기에 공급한다는 정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공급 가능한 물량을 최대한 신속히 확보하는 데 초점을 뒀다"고 전했다.

앞서 정부는 전세난 안정을 위해 2022년까지 총 11만4000가구의 전세형 주택을 공급하는 방안을 발표했다. 이 가운데 LH는 공공임대 공실 활용, 공공전세·매입약정주택 공급 등을 통해 최소 80% 이상의 물량을 담당한다.

안혜원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