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달 9일까지 작품 접수
10월 당선작 발표...11월 시상식 개최
LH(한국토지주택공사)는 임대주택 입주민을 대상으로 '공공주택 생활·인테리어 사진 공모전'을 연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공모전은 '우리집, 아름답고 실용적인 LH 주택 자랑'을 주제로 한다. LH의 장기임대주택에 거주하고 있는 입주민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참가자는 주거공간 활용 아이디어가 드러나도록 사진을 찍어 공모 접수 사이트로 제출하면 된다.

접수 기간은 다음 달 9일 오후 4시까지다. 접수된 작품은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위원회에서 '아름다운 주택' 분야와 '실용적인 주택' 분야로 구분해 심사한다. 종합 점수가 높은 작품 1점을 대상으로 채택하고 분야별로 최우수작 1점, 우수작 2점, 장려작 3점을 각각 정해 총 13점의 당선작을 10월 말 발표한다.

11월 시상식을 개최해 대상 70만원, 최우수상 50만원, 우수상 30만원, 장려상 20만원 등 총 410만원의 상금을 준다. 권혁례 LH 공공주택본부장은 "이번 공모전이 입주민들의 주거공간 활용 노하우를 공유할 수 있는 장이 되길 바란다"며 "LH는 공공주택이 입주민의 다양한 라이프 스타일을 담아낼 수 있도록 새로운 디자인을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심은지 기자 summi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