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11월 착공·분양
포스코건설, 송파 '가락5차' 재건축한다

포스코건설이 서울 송파구 가락현대5차 재건축사업 시공사로 선정됐다.

포스코건설은 지난 25일 서울 문정동 가든파이브에서 열린 시공사 선정총회에서 투표에 참여한 140명의 조합원 가운데 114명의 찬성을 받아 시공사로 선정됐다.

포스코건설은 이 단지 이름을 ‘더샵 송파 루미스타’(조감도)로 지었다. 가락현대5차 재건축사업은 가락동 161의 3의 가락현대5차아파트 2개 동을 다시 짓는 사업이다. 공사비 738억원을 들여 기존 145가구를 지하 3층~지상 26층, 174가구로 건설한다. 조합원분을 제외한 29가구를 일반분양하며, 내년 11월 착공 및 분양할 예정이다.

포스코건설은 ‘이주비 걱정 없는 사업비 지원’과 ‘분담금 100% 입주 시 납부’ 등의 금융 지원을 조합에 제안해 호응을 얻었다고 설명했다. 또 조합 분담금을 낮추고 단지의 가치를 높이고자 조합분을 포함한 일반분양분에 대형 면적을 포함했다.

작년 도시정비사업 분야에서 2조7000억원을 수주한 포스코건설은 올해도 서울 신반포 18차·21차 재건축, 송파 성지아파트 리모델링 사업 등 강남권 사업 수주를 이어가고 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올해 초 더샵 브랜드를 리뉴얼하고 도산대로 인근에 홍보관 ‘더샵갤러리’를 개관했다”고 설명했다.

배정철 기자 b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