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2466억 지역주택사업도
대림산업, 수주 '1兆 클럽' 눈앞…인천·대전서 3840억 공사 따내

대림산업이 최근 재건축·재개발 등 도시정비사업 총회에서 잇따라 시공사로 선정되며 수주액 ‘1조 클럽’ 가입을 눈앞에 뒀다.

대림산업은 지난 11일 인천과 대전에서 총 3840억원 규모의 도시정비사업을 수주했다고 13일 밝혔다.

이에 따라 올 들어 서울과 지방 등 다섯 곳에서 총 9227억원의 수주 실적을 기록하게 됐다.

대림산업은 GS건설·두산건설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인천 부평구 십정5구역 재개발사업의 시공사로 선정됐다. 공공지원 민간임대 연계형 정비사업 방식으로 추진되는 사업이다. 십정동 460의 22 일대에 지하 3층∼지상 33층, 23개 동, 공동주택 2217가구 및 부대복리시설 등을 조성한다. 수주 금액은 4168억원이고 대림산업 지분은 1667억원이다.

대림산업·대림건설 컨소시엄은 대전 동구 삼성1구역 재개발사업(조감도) 시공사 선정 총회에서 사업권을 따냈다. 전체 공사비 3951억원 중 대림산업 지분은 2173억원이다. 삼성동 279의 1 일대에는 지하 4층∼지상 49층, 6개 동, 아파트 1612가구와 오피스텔 210실, 판매시설 등이 건립된다.

대림산업은 7일 부산 서구 암남동 송도지역주택조합과 2466억원 규모 사업 계약을 맺었다. 이 사업은 암남동 419 일대에 지하 6층~지상 34층, 10개 동, 총 1302가구의 아파트를 건설하는 것으로 오는 9월 착공 예정이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