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연합뉴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연합뉴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추가 부동산 대책과 관련해 지난해 발표한 '12·16 대책'보다 강도가 높을 것이라고 예고했다.

김 원내대표는 7일 MBC '뉴스데스크'에 출연해 "지난해 12·16 대책 때 나왔던 종합부동산세 개정안보다 더 센 법안이 나오게 될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지난해엔 정부가 대책을 내놨는데 20대 국회가 종료되면서 후속 입법이 완료되지 못하고 폐기처분 되면서 부작용이 생긴 것 같다"며 "'6·17 대책'의 후속 입법 사항들이 있기 때문에 이달 국회에선 부동산 관련 입법을 우선적으로 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청와대나 정부와 사전 교감이 있었냐는 물음에 "당연하다"고 답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번 부동산 대책은 당의 책임 아래 만들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21대 국회의원 후보자 공천 당시 '2년 안에 2채 이상의 집 가운데 한 채를 처분하겠다'고 서약한 것에 대해선 "약속은 지켜질 것"이라면서 "다만 당시 기간을 2년으로 정했는데 국민이 보기엔 조금 길다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약속들이 조금 단축해 이행될 수 있도록 필요한 조치를 하겠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당내에선 현재까지 반발이 없다"면서 "대국민 약속이기 때문에 충실하게 지켜질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이와 관련해 전수조사를 진행 중이다. 김 원내대표는 "일부 의원들은 이미 처분을 완료했다"며 "약속을 진행 중인 의원들도 있다"고 밝혔다.

최근 민주당의 지지율이 하락한 것과 관련해선 "부동산에 대해 국민들이 많은 불만과 걱정도 있기 때문에 지지도에 반영되고 있는 것 같다"면서 "최선을 다해 집값을 잡는 정책을 만들고 국민들께 신뢰를 받는 입법을 해서 다시 반등시킬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