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2019 주거실태 조사'
수도권에서 집을 장만하려면 9년치 월급을 모두 모아야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을 중심으로 수도권 집값이 가파르게 오르면서 내 집 마련에 걸리는 시간이 더 늘어났다. 집값 상승 여파로 전·월세 가구의 임차료 부담도 더 커진 것으로 조사됐다.

더 힘들어진 수도권 내집 마련…월급 모두 모아도 9년 걸린다

국토교통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19년도 주거실태조사 결과’를 1일 발표했다. 국토연구원과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작년 6~12월 표본 6만1170가구를 대상으로 개별 면접 조사한 내용이다.

이에 따르면 2019년 전국 자가 가구의 연소득 대비 주택구입가격배수(PIR)는 2018년 평균 6.7배에서 지난해 6.8배로 상승했다. 집값이 큰 폭으로 오른 수도권은 PIR 평균치가 2017년 7.9배에서 2018년 8.6배로 급등한 데 이어 지난해 9.0배로 상승했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내 집 마련이 더 어려워진 것이다.

가구주가 자신의 집을 가진 자가보유율은 작년 전국 기준 61.2%로 2018년(61.1%)보다 소폭 상승했다. 통계 작성을 시작한 2006년 이후 역대 최고치다. 수도권은 자가보유율이 2018년 54.2%에서 지난해 54.1%로 오히려 낮아졌다. 광역시(세종시 포함)도 63.0%에서 62.8%로 하락했다. 도 지역이 70.3%에서 71.2%로 오르며 전체 상승을 이끌었다. 정부가 국정 과제로 공을 들이고 있는 신혼부부(혼인 7년 이내)의 자가보유율도 2018년 53.9%에서 지난해 52.8%로 내려갔다.

집값 상승으로 세입자들의 임차료 부담도 커졌다. 임차가구의 월소득 대비 월임차료 비중(RIR)은 2018년 15.5%에서 지난해 16.1%로 상승했다. 수도권은 2018년 18.6%에서 지난해 20.0%로 올랐다. 이명섭 국토부 주택정책과장은 “월소득은 정체된 가운데 임차료가 상승했기 때문”이라며 “취약계층의 주거급여 확대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