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반포 15차 시공사설명회 4월 5일 이후로 잠정 연기

서울 서초구 반포동 신반포15차 재건축 조합이 오는 31일 예정한 시공사 합동설명회 일정을 취소했다.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집단 감염 우려에 설명회 일정을 4월 5일 이후로 잠정 연기했다.

27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서초구 반포동 신반포15차아파트 재건축 조합은 조합원에 합동설명회 연기 방침을 전달했다. 신반포 15차 조합은 조합원에 문자를 보내고 “시공사들의 제1차 합동설명회를 3월 31일 1,2,3부로 나누어 하려했지만, 서울시와 서초구에서 깊은 우려를 표명함에 따라 이를 취소하기로 했다”고 공지했다.

조합은 당초 시공사 합동 설명회를 오는 31일 서울의 한 스터디카페에서 개최하기로 했다. 시공사 선정이라는 시급한 일정을 더 미룰 수 없다는 입장이었다. 그러나 정부와 서울시가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시행하고 서초구청에서 각종 행사를 4월 6일 이후로 미뤄달라고 강력하게 요구해 조합이 한 발 물러섰다.

조합 관계자는 “정부에서 강력하게 시행하고 있는 사회적 거리두기 정책에 적극 호응하기로 했다”며 “제1차 합동설명회를 4월 5일 이후로 정해 다시 통지 하겠다”고 말했다.

배정철 기자 b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