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콤팩트시티' 하반기 착공
연희·증산동에 청년주택 320가구

서울시가 공터로 방치했던 서대문구 연희동 교통섬과 은평구 증산동 빗물펌프장 부지를 복합 개발해 대학생과 청년을 위한 ‘청년맞춤 콤팩트시티’를 하반기 착공한다.

서울시는 ‘연희·증산 공공주택 복합시설에 대한 지구계획과 주택건설사업계획을 승인하고 사업계획을 확정했다고 25일 밝혔다. 시는 올 하반기 착공에 들어가 2022년 하반기 입주를 목표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연희·증산 공공주택은 복합시설은 경의선숲길이 끝나는 연희동 일대 교통섬 유휴부지(4487㎡)와 디지털미디어시티역 앞 증산빗물펌프장 상부를 포함한 부지(6746㎡·조감도) 두 곳에 들어선다.

확정된 사업계획에 따라 연희·중산 두 곳에는 공유주택과 1인주택 등 청년주택이 총 320가구 공급된다. 수영장과 체육시설, 도서관 같은 생활형 사회간접자본(SOC)도 함께 조성된다. 우선 연희 공공주택 복합시설은 연면적 1만4378㎡이고 지상 7층, 154가구 규모다.

증산 공공주택 복합시설은 3개 철도 노선(6호선, 공항철도, 경의중앙선)이 지나는 디지털미디어시티역과 인접한 기존의 증산빗물펌프장 위에 인공데크를 설치해 연면적 1만4602㎡, 지상 13층 규모의 복합시설을 건립한다. 총 166가구가 들어선다.

배정철 기자 b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