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56건…지난해 두 배
고가 주택에 대한 대출 규제가 심화되면서 9억원 이상 고가 오피스텔의 거래량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수익형 부동산업체 상가정보연구소는 “지난해 12·16 부동산 대책 이후 기존 투자 수요뿐 아니라 실거주 수요까지 더해져 고가 오피스텔이 반사이익을 얻고 있다”고 분석했다.

24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1~2월 두 달간 9억원 이상 고가 오피스텔 거래량은 전국 56건으로 작년 동기 거래량인 17건에 비해 두 배 이상 증가했다. 특히 2월 고가 오피스텔 거래량은 35건으로 지난해 동월 거래량인 8건에 비해 세 배 이상 늘어나며 높은 증가세를 보였다.

거래가 가장 많은 지역은 서울로 두 달간 39건의 거래가 이뤄졌으며 전체 거래의 70%를 차지했다. 이어 경기(9건) 부산(8건) 등의 순이다. 서울 내에서는 강남구가 11건으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영등포구(8건) 양천구(7건) 용산구·서초구(5건) 마포구(3건) 순이었다. 오피스텔 소득 수익률도 집계를 시작한 2018년 1월 이후 처음으로 상승했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올해 2월 전국 오피스텔 소득 수익률은 5.45%로 1월 소득 수익률 5.44% 대비 0.01%포인트 소폭 증가했다. 권대중 명지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시중 부동자금이 대출이 어렵고 자금조달계획서를 제출해야 하는 아파트 거래보다 부담이 덜한 수익형 부동산으로 이동한 것”이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수익형 부동산 중에서도 상가보다는 오피스텔, 그중에서도 핵심 입지의 오피스텔은 주거 수요가 겹쳐 상대적으로 유리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최다은 기자 max@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