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공인중개사 10명 중 7명은 하반기 서울을 비롯한 전국 집값이 하락을 멈추고 보합세를 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3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협력공인중개사 6000명을 대상으로 하반기 주택시장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 2678명 중 57.5%가 주택 매매마격이 보합을 기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전국 집값이 하락할 것이라는 응답이 34.3%로 뒤를 이었고 집값이 오를 것이라는 응답은 8.2%에 그쳤다. 이는 지난달 진행한 조사다.

서울 집값은 응답자의 68.7%가 보합을 점쳤다. 최근 서울 아파트값이 강남을 중심으로 일부 상승세로 돌아섰지만 정부 규제 등으로 본격 상승하긴 어려울 것으로 본 것이다.

하지만 서울 집값이 오를 것이라는 전망은 19.3%로, 하락할 것(12.0%)이라는 응답자보다 많았다.

수도권은 63.2%의 응답자가 보합을, 24.8%가 하락을 예상했다. 지방은 52.3%의 응답자가 보합, 43.1%는 하락할 것이라고 답변해 여전히 지방 집값 전망을 어둡게 봤다.

매매가격 하락 이유에 대해서는 대출 규제 강화를 꼽은 응답자가 41.3%로 가장 많았고, 공급물량 증가(34.7%), 경기침체(12.3%), 보유세 등 세제강화(5.8%) 순으로 조사됐다.

상승을 예상한 응답자는 가격 저점인식(30.0%), 개발 호재(19.1%), 대체 투자처 부재로 인한 부동자금 지속 유입(15.0%) 등을 이유로 들었다.

전셋값은 전국적으로 보합을 기록할 것이라는 응답이 64.3%로 우세했다. 서울은 71.1%, 수도권 65.6%, 지방은 63.1%의 응답자가 보합을 점쳤다.

월세 가격은 전체 응답자의 66.3%가 보합을 예상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