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헬리오시티 동남헬리오부동산중개법인 제공

송파헬리오시티 동남헬리오부동산중개법인 제공

서울 가락동 ‘헬리오시티’는 국내에서 가장 유명한 아파트 가운데 하나다. 단일 단지로는 역대 최대 규모인 까닭이다. 올해 초 입주 당시 송파구 전체 전셋값을 들었다 놨다 했다.

아파트는 옛 가락시영아파트를 헐고 84개 동, 9510가구 재건축했다. 삼성물산과 현대건설, HDC현대산업개발이 함께 시공했다. 전용면적 39~150㎡로 초소형부터 대형 면적대까지 갖췄다.

공기(工期)만 3년을 넘었을 만큼 규모가 크다. 단지 끝에서 끝까지 거리가 1㎞다. 부지면적은 여의도공원(약 23만㎡)의 두 배에 가깝다. 가운데 통경축 곳곳에 입주민 편의시설이 들어섰다. 25m 6레인 실내수영장을 비롯해 사우나와 실내골프연습장, 게스트하우스, 책박물관 등이 있다. 동쪽부터 서쪽까지 정원처럼 꾸며진 산책길 ‘파크밴드’가 일자로 이어진다. 주거 선호도가 가장 높은 구간이다.

올해 초 입주에 맞춰 생활 편의가 개선됐다. 지하철 9호선 3단계 구간이 일찌감치 개통됐다. 9호선 석촌역과 석촌고분역이 가깝다. 석촌역엔 급행열차가 정차하고, 8호선 송파역은 단지와 지하로 연결된다. 단지 안에 가락초와 가락일초·중도 개교했다.

동부간선도로와 올림픽대로 등 지상 교통망을 이용하기 편리한 위치다. 단지 인근 가락시장과 롯데월드몰, 롯데백화점, 가든파이브 등을 이용할 수 있다. 삼성병원과 아산병원도 가깝다.

거래는 꾸준히 일어나고 있다. 단지 안쪽 전용 84㎡ 고층 물건은 이달 초 15억5000만원에 손바뀜됐다.

지난해 최고가 17억원엔 못 미치지만 연초 13억~14억원대 거래가와 비교하면 반등세가 뚜렷하다. 김경희 동남헬리오공인 대표는 “그동안 급매물 중심으로 거래된 이후 전반적으로 가격대가 오른 상황이어서 강보합세가 지속될 것”이라며 “문정동 동남권 유통단지와 가락시장 현대화 사업 등 주변에 크고작은 호재가 남아 있어 입주자들의 기대가 높다”고 말했다.

전형진 기자 withmol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