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등 8개 권역 기본 구상
대광위 TF, 지자체 의견 수렴
인천 검단, 경기 고양 창릉 등 수도권 신도시를 포함한 전국 대도시권 광역교통망 기본구상계획이 8월에 나온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 광역교통위원회(대광위)는 지난 28일 ‘대도시권 광역교통망 기본구상안’ 마련을 위한 태스크포스(TF)가 첫 회의를 열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고 30일 밝혔다. TF는 대광위 본부장이 팀장을 맡고, 국토부 교통·주택 부서 담당자와 관련 연구기관 전문가 등이 참여하고 있다. TF는 6~7월 두 달 동안 여덟 차례 권역별 간담회를 열어 지방자치단체 의견을 수렴한다. 이후 8월까지 권역별 광역교통망 기본구상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8개 권역은 수도권 동북권·동남권·서남권·서북권, 부산·울산권, 대구권, 광주권, 대전권 등이다. TF는 2·3기 신도시가 있는 수도권 지역은 기초 지자체장과 간담회를 통해 신도시 교통대책 보완 방안에 대해 깊이 있게 논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출퇴근 시간 단축, 이용자 편의 및 안전 증진, 교통비 절감을 목표로 2·3기 신도시를 포괄하는 종합적인 교통대책을 마련할 수 있도록 검토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번 기본구상안에는 지난 23일 김현미 국토부 장관이 발표한 수도권 서북권 교통대책도 함께 담긴다. 김 장관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인천지하철 2호선을 검단, 김포를 거쳐 일산까지 연장하는 방안과 혼잡한 자유로를 대심도(大深度) 형태로 확충하는 방안 등 수도권 서북부 광역교통 개선 구상을 밝혔다. TF는 구체적인 교통대책에 대해 지역 간 이견 조율이 필요할 경우 대광위 조정 기능을 활용해 적극적으로 조율하겠다고 했다.

김희수 대광위 광역교통운영국장은 “지자체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교통망 효과를 체감할 수 있는 기본구상안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