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분양가 3.3㎡당 2573만원…작년 대비 13.8%↑

지난달 서울지역 아파트 3.3㎡당 평균 분양가격이 작년 동월 대비 13% 이상 상승했다.

주택도시보증공사(HUG)는 전국 민간아파트 분양보증 사업장 정보를 집계·분석한 결과 지난 4월 말 기준으로 최근 1년간 서울 아파트 ㎡당 평균 분양가격이 778만4천원으로 작년 4월(㎡당 684만1천원) 대비 13.8% 올랐다고 15일 밝혔다.

3.3㎡당 환산가격은 2천573만원으로, 올해 3월(3.3㎡당 2천569만3천원)에 비해선 0.15% 상승했다.

HUG의 평균 분양가격은 공표 직전 12개월 동안 분양보증서가 발급된 민간분양 사업장의 평균 분양가격을 말한다.

같은 기간 전국 민간아파트 ㎡당 평균 분양가격은 345만2천원(3.3㎡당 1천141만2천원)으로 작년 동월 대비 7.21%, 전달 대비 0.55% 상승했다.

HUG는 서울 강남, 서울 성북, 경기 구리, 세종 등이 평균보다 높은 가격으로 분양되며 가격 상승을 이끌었다고 설명했다.

권역별 분양가는 수도권이 3.3㎡당 1천749만4천원으로 전달보다 0.34%, 전년보다 12.15% 올랐고, 5대 광역시 및 세종시는 같은 기간 1.53%, 12.30% 각각 상승했다.

반면, 강원·충북·충남·전북·전남·경북·경남·제주 등 기타지방은 분양가가 전달 대비 0.12% 하락했고 작년 동기간에 비해선 0.13% 올랐다.

지난달 전국 신규분양 민간아파트 물량은 총 1만607가구로, 작년 같은 달(1만9천841가구)보다 47% 감소했다.

수도권의 신규분양 가구수(5천443가구)는 이달 전국 분양물량의 가장 큰 비중(51.3%)을 차지했지만, 지난해 4월(7천250가구) 대비 25% 줄었다.

5대 광역시 및 세종시와 기타지방도 작년 같은 달 대비 신규분양 가구 수가 각각 77%, 39% 감소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