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프리즘

인천공항공사 사장 구본환
LH 사장에는 변창흠 내정
국토부 산하기관 인사 '속도'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사퇴 이후 국토부 산하기관 후속 인사가 속도를 내고 있다. 국토부는 김현미 장관을 중심으로 조직을 추스르며 차기 장관을 기다리는 분위기다.

4일 국토부와 국회에 따르면 공모를 진행해온 인천국제공항공사 차기 사장에 구본환 전 국토부 항공정책실장(59·왼쪽 사진)이 내정됐다. 인천공항공사는 5일 주주총회를 열어 구 전 실장을 새 사장으로 확정할 예정이다. 주총에서 차기 사장으로 확정되면 국토부 장관의 임명제청과 대통령 재가를 거쳐 이르면 이달 중순 임명될 수 있다.

구 전 실장은 전주고와 서울대 언어학과를 졸업했으며 서울대 행정학 석사, 영국 버밍엄대 도시 및 지역정책학 석사, 한양대 교통공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행정고시 33회로 공직에 입문해 서울항공청장, 철도정책관, 항공정책관을 지냈다. 지난해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의 진에어 불법 등기이사 재직 문제가 불거지면서 지난해 7월 국토부 항공정책실장을 마지막으로 퇴직했다. 서울항공청장과 항공정책관, 항공정책실장 등 항공분야에서 주요 보직을 거치면서 전문성이 높다는 평가를 받는다.

국토부 산하 주요 공기업인 LH(한국토지주택공사) 차기 사장에는 변창흠 세종대 교수(55·오른쪽 사진)가 사실상 내정됐다. LH 고위 임원 출신과 국토부 관료가 하마평에 올랐으나 최종적으로 변 교수가 낙점된 것으로 알려졌다. 능인고와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한 변 교수는 같은 대학에서 도시계획학 석사, 행정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2014년부터 3년 동안 SH공사(서울주택도시공사) 사장을 지내며 ‘서울형 도시재생’을 안착시킨 도시재생 전문가다. 앞서 2000년부터 3년 동안 서울연구원에서 근무하며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과 호흡을 맞춘 적 있다. 향후 정부가 추진하는 서민 주거안정 정책을 이끌어갈 LH 사장에 적합한 인물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국토부는 일단 김현미 장관 체제를 이어가는 분위기다. 최근 김 장관은 간부회의에서 연말까지 이어지는 장기 과제를 챙겼으며 향후 업무보고도 받겠다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장관 체제 ‘시즌 2’가 시작됐다는 얘기도 흘러나온다.

한때 장관 후보로 거론된 정일영 인천공항공사 사장은 뜻을 접고 내년 총선을 준비 중이며, 박상우 LH 사장도 다주택 논란으로 후보군에서 배제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외에 국토부 고위 관료 출신 산하기관장들이 장관 후보군으로 떠오르는 분위기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