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2구역 정비구역안 가결
신용산역 북쪽에 32층·21층 복합건물

5층 이하 낡은 건물이 밀집한 서울 신용산역 북측 재개발 정비구역에 32층 업무복합 건물과 21층 주거복합 건물들이 들어선다.

서울시는 16일 제1차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에서 용산구 한강로2가 2의 194 일대 신용산역 북측(2구역·사진) 재개발 정비구역 변경지정안을 조건부 가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신용산역 북측 제2구역(2만2119.8㎡)은 대부분 5층 이하, 20년 이상 된 노후건축물과 일부 무허가건축물들이 있는 곳이다. 2015년 최초 결정된 토지이용계획을 유지하면서 법 개정에 따른 용적률 계획 등을 변경했다. 임대주택 26가구를 포함해 총 330가구를 공급한다.

일반상업지역인 2-1 획지엔 용적률 946% 이하를 적용해 지상 32층 규모 업무복합(오피스, 판매시설, 공동주택) 건물을 건립한다. 준주거지역인 2-2 획지엔 용적률 400% 이하로 지상 21층 주거복합(공동주택, 오피스텔, 판매시설) 건물을 지을 계획이다.

이날 도계위는 서초구 염곡동 차고지에 대한 개발행위허가제한안도 가결했다. 이번 안이 고시되면 염곡동 300 일원 7만1808㎡ 지역에 대해 고시일로부터 3년간 건축물의 건축, 공작물 설치, 토지 형질변경, 토석 채취, 토지분할 등이 제한된다. 서울시는 이 부지에 총 1300가구의 주택을 공급할 계획이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