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10개 洞 공시가격 분석

같은 동네에서도 들쭉날쭉
"못 믿을 공시價" 비판 커져
쌍문동 99% vs 한남동 22%…실거래가 반영률 '천차만별'

올해 서울 표준 단독(다가구)주택의 실거래가 반영률이 22%에서 99%까지 제각각인 것으로 나타났다. 실거래가 반영률이 같은 동네에서도 집마다 들쭉날쭉하지만 국토교통부는 공시가격 산정 방식을 공개하지 않고 있어 공시가격의 신뢰도가 떨어진다는 비판이 나온다.

14일 한국경제신문이 정수연 제주대 경제학과 교수팀에 의뢰해 서울 연남동 이태원동 등 10개 동(洞)에서 작년 거래된 표준 단독주택의 실거래가와 올해 공시예정가격을 비교한 결과 실거래가 반영률이 동에 따라 큰 차이를 보였다.

작년 3월 2억5500만원에 거래된 쌍문동 다가구주택(대지면적 96.2㎡)의 올해 공시예정가격은 2억5400만원으로 실거래가 반영률이 99.6%에 달했다. 그러나 거래가격이 7억8000만원인 한남동 단독주택(30㎡)의 공시예정가격은 1억7200만원에 그쳐 실거래가 반영률이 22.1%에 불과했다.

같은 동네에서도 실거래가 반영률의 차이가 컸다. 공시가격이 12억2000만원에서 31억7000만원으로 오르는 연남동 A주택(377.2㎡) 실거래가 반영률은 92.4%인 데 비해 36억1000만원에서 42억5000만원으로 오르는 B주택(132.9㎡)은 45.2%에 그쳤다. 두 주택은 직선거리로 100m 떨어져 있다. 정 교수는 “동네별·주택별로 실거래가 반영률 차이가 크다는 건 공시가격 산정 방식이 그만큼 허술하다는 의미”라고 지적했다.

양길성 기자 vertig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