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하반기 한경 주거문화대상
박현일 반도건설 사장 "입주자 수요 맞게 설계…성냥갑 아파트 바뀌어야"

“고객과의 소통을 통한 고객맞춤형 특화설계에 주력해온 그동안의 노력이 인정받은 것 같아 뿌듯합니다.”

박현일 반도건설 사장(사진)은 ‘2018년 하반기 한경주거문화대상’ 아파트대상 수상 소감을 이렇게 말했다. 박 사장은 “성냥갑으로 불리는 천편일률적인 아파트는 바뀌어야 한다”면서 “이제는 고객과 소통하면서 고객 만족도가 높은 상품을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반도건설은 건설업계에서 ‘평면 강자’로 불릴 만큼 분양 단지마다 고객맞춤형 평면을 선보여왔다. 건설업계 최초로 전용 59㎡에 4.5베이 설계를 선보였으며 최근에는 안방서재, 부부 별도 드레스룸, 테라스, 최상층 다락 공간 등 단지마다 차별화된 설계를 내놨다.

박 사장은 “울산 송정지구 반도유보라 아이비파크에도 입주자들의 수요와 지역 특성을 고려한 특화상품을 적용했다”며 “단지 내 어린이집, 별동학습관을 갖춘 교육특화 설계를 적용했다”고 설명했다. 입주예정자협의회와 협력해 울산 북구청으로부터 단지 내 국공립어린이집을 유치하며 교육특화 단지로 주목받았다.

박 사장은 “앞으로도 끊임없는 상품 개발과 시장 연구를 통해 입주자들이 살기 좋은 집, 생활하기 편한 집을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울산 송정 반도유보라 아이비파크’도 명품 주거단지로 평가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