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컨소시엄 이달 첫 분양
연내 3847가구 순차 공급 예정
터널 하나 지나면 서판교
"1주택자 중대형 추첨제 몰릴 듯"
경기 성남 판교신도시와 터널 하나를 사이에 두고 있어 ‘미니 판교’로 불리는 경기 성남시 분당구 판교대장지구가 이달 첫 분양에 나선다. 1호 분양 단지는 ‘힐스테이트 판교 엘포레’ 아파트다. 이어 ‘서판교 퍼스트힐 푸르지오’, 더샵, 제일풍경채 등이 바통을 이어받는다. 모두 3847가구가 연내 분양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1주택자도 청약 가능

'미니 판교' 대장지구 아파트 분양 스타트

총 92만467㎡ 규모로 조성되는 대장지구에는 2020년까지 총 5903가구가 공급된다. 임대아파트(1421가구)와 연립주택(517가구)을 제외한 일반아파트 물량은 3847가구다.

현대건설과 현대엔지니어링 컨소시엄이 공급하는 ‘힐스테이트 판교 엘포레’는 이달 하순 A4블록 분양에 들어간다. 이어 A3·A6블록을 순차적으로 내놓을 예정이다. 전용면적 128~162㎡ 규모다. 대장지구 아파트 중 유일한 중대형이다. 최현철 현대건설 분양소장은 “분당구는 투기과열지구여서 전용 85㎡ 초과 주택 물량의 50%를 추첨제로 공급한다”며 “청약 가점이 낮거나 1주택자도 당첨을 노려볼 만하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9·13 주택시장 안정화 대책’에서 추첨제 물량 가운데 50~70%를 무주택자에게 우선 배정하기로 했다. 새 제도가 시행되는 11월부터는 1주택자의 당첨 확률이 더욱 낮아진다. 전문가들은 1주택자는 새 청약제도 시행 전에 추첨제 물량을 적극적으로 노려야 한다고 조언한다.

대우건설은 A1블록(529가구)과 A2블록(445가구)에 나란히 들어서는 ‘서판교 퍼스트힐 푸르지오’를 다음달 분양할 예정이다. 전 가구를 전용 84㎡로 구성한다. 4베이(거실과 방 3칸을 전면향에 배치) 설계를 적용한다. 같은 달 중순엔 포스코건설이 A11블록(448가구)과 A12블록(542가구)에 들어서는 더샵 아파트 분양에 나선다. 전 가구 전용 84㎡로 짓는다. 이규종 포스코건설 분양소장은 “A11블록은 유치원, 초등학교, 중등학교와 인접해 통학이 편리하고 A12블록은 대장나들목(IC) 이용이 쉽다”고 설명했다. 제일건설은 A5블록(589가구)과 A7·A8블록(444가구)에 들어서는 제일풍경채를 연내 분양할 예정이다. 전 가구 전용 85㎡ 이하로 구성한다.

임대 아파트는 A9블록(221가구)과 A10블록(1200가구)에서 공급한다. 전용 60㎡ 이하로 구성한다. 금강주택이 B2·B3블록에 공급하는 ‘금강펜테리움’은 내년 6월 분양할 예정이다. 연립주택 215가구다. 전용 85㎡를 초과하는 주택형으로 구성한다.
'미니 판교' 대장지구 아파트 분양 스타트

◆3.3㎡당 2500만원 미만에 공급

녹지로 둘러싸여 있고 판교신도시 편의시설을 공유할 수 있어 청약 경쟁률이 높을 것으로 전문가들은 예상했다. 작년 6월 서판교에서 분양한 ‘판교 더샵 퍼스트파크’도 평균 청약경쟁률 13.39 대 1을 기록하며 완판(완전판매)됐다. 이정열 열정공인 대표는 “판교도 올해 10년차에 접어든 중고참 신도시이기 때문에 새 아파트에 대한 갈증이 심하다”며 “분양가가 주변 시세보다 1억원 이상 낮다면 분당 수요만으로도 청약 완판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분양가는 3.3㎡당 2500만원 미만에서 결정될 전망이다. 인근 서판교 휴먼시아데시앙13단지 전용 84㎡(32평형)는 최근 9억8000만원에 실거래됐다. 경남아너스빌14단지 전용 115㎡(44평형)는 11억7000만원에 팔렸다. 3.3㎡당 시세는 전용 84㎡가 2800만~3100만원, 전용 115㎡가 2380만~2600만원 선이다.

대장지구와 서판교를 잇는 서판교 터널은 토지 보상을 진행 중이다. 2020년 완공이 목표다.

허란 기자 wh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