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무 협조…문제 커질줄 몰랐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이던 신창현 의원(더불어민주당, 의왕·과천)에게 수도권 미니 신도시 개발 후보지 리스트를 처음 제공한 인물은 경기도에 파견돼 근무 중인 국토교통부 소속 공무원으로 밝혀졌다.

경기도는 10일 “도의 1차 자체 조사 결과 신 의원실이 공개한 수도권 8개 공공택지 정보의 최초 유출자가 경기도청 공무원이 아닌 것으로 확인했다”며 “(유출 당사자는) 경기도에 파견된 국토부 소속 직원”이라고 밝혔다. 경기도에 따르면 이 국토부 직원은 지난달 말께 신 의원에게 LH의 공공택지개발계획 요약자료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로 전달한 것으로 확인됐다. 최초 유출 당사자로 지목된 A씨(서기관)는 국토부 소속으로, 지난 4월23일부터 경기도청에서 파견 근무 중이다. A씨는 “지난달 24일 국토부와 도, LH, 경기도시공사 등 관계기관 회의에서 택지개발 후보지 자료를 받았다”며 “이를 도청 사무실로 가져왔는데 2~3일 뒤 신창현 의원실에서 자료를 보내달라는 연락이 왔다”고 말했다. 그는 “신 의원이 과천 지역구 의원인 데다 국회 국토교통위 소속이어서 업무 협조를 받고 행정을 적극적으로 처리한다는 차원에서 전체 자료가 아닌 개발 후보지 리스트만 사진으로 촬영해 보내줬다”고 덧붙였다.

A씨는 “신 의원과는 전혀 알지 못하는 사이”라며 “LH 쪽에 관련 자료를 요청하려고 하니 리스트만이라도 보내달라고 신 의원 측에서 요구해 리스트 사진만 보내줬다”고 말했다. 그는 “신 의원 측에 개발 예정지 리스트 사진을 보냈다는 사실을 경기도청에만 말했고, 아직 국토부에는 알리지 않았다”며 “국토부 감사관이 도청에 오면 자세히 말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그동안 자료 유출을 누구도 하지 않았다고 해 지난 주말 동안 내가 보내준 사진이 첫 유출자료 아닌가 생각을 많이 했다”며 “처음 리스트 사진을 보내면서 ‘혹시라도 다른 곳으로 유출되면 안 된다’고 신 의원 측에 얼핏 이야기하기도 한 것 같은데 문제가 이렇게 일파만파 커질 줄 몰랐다”고 말했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