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13일(수) 설명회 개최
'임대사업자 등록' 해야 하나, 말아야 하나

“더 강력한 부동산대책을 주머니에 많이 넣어두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7일 기자회견에서 실수요자 중심의 정책 변화를 거듭 강조했다. 여기에 정부는 다주택자 등에 대한 세제를 강화하면서 이들의 임대주택 등록을 유도하고 자발적 등록이 저조할 경우 의무화 방안도 검토하겠다고 발표한 상황이다.

'임대사업자 등록' 해야 하나, 말아야 하나

임대사업자 등록과 세금은 불가분의 관계이다. 한경닷컴은 이런 상황을 감안해 ‘8·2 부동산 대책과 다주택자의 임대등록 해법’을 주제로 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세무 관점에서 임대주택 등록을 해야 하는 경우와 하지 않아도 되는 경우에 대한 판단기준을 집중 조망한다.

세미나는 다음 달 13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건설회관에서 열린다.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진행된다. 국토교통부 부동산 자문을 맡고 있는 김규정 NH투자증권 부동산연구위원과 임대주택 세무 전문가인 김종필 세무사가 강사로 나선다.

참가비는 3만원이며 한경닷컴 홈페이지에서 신청할 수 있다. 선착순 200명으로 예정하고 있다. 02-3277-9996, 9913

전형진 한경닷컴 기자 withmol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