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하철 9호선 등촌역과 5호선 장한평역 인근에 역세권 청년주택이 들어선다. 서울시가 민간 사업자와 협력해 대중교통 역세권에 조성하는 청년용 임대주택이다.

서울시는 지난 28일 열린 제10차 도시·건축공동위원회에서 강서구 등촌동 648의 5와 용답동 233의 1에 역세권 청년주택을 조성하는 도시관리계획안이 수정 가결됐다고 29일 발표했다. 등촌동 역세권 청년주택은 등촌역에서 도보 5분 거리에 있는 1322.7㎡ 규모 부지에 들어선다. 최고 18층 높이 건물에 총 292가구를 짓는다. 1층에는 청년지원시설을 조성한다.

용답동 장한평역 5번 출구 바로 앞에는 170가구 규모의 행복주택이 생긴다. 부지 면적 682.8㎡에 지하 3층~지상 19층 높이로 짓는다. 건물 2층에는 52.39㎡ 넓이의 작은도서관을 마련한다. 청년들의 창업과 정보교류를 위한 공간이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