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입자 전세금 2억 안팎
가격 맞춰 이사하려면
외곽 지역·연립으로 몰릴 듯
둔촌주공 등 5만가구 '재건축 이사 준비'…다세대 전세 술렁

올 하반기 서울에서 약 5만가구가 재건축·재개발을 위해 이주한다. 인접한 지역에서 다세대·다가구주택 전세난이 발생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전문가들은 예상했다.

8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 서울에서 총 4만8921가구(단독주택 재건축 물량 제외)가 관리처분계획 인가를 받았거나 앞두고 있다. 관리처분 인가에서 이주까지 통상 3~6개월가량 걸리는 점을 감안하면 이들은 올 하반기 이후 순차적으로 이주에 들어갈 전망이다.

이 가운데 42%에 달하는 2만462가구가 강남 3구와 강동구에 몰려 있다. 최근 관리처분 인가를 받은 강동구 둔촌주공아파트는 오는 7월부터 이주를 시작한다. 6000여가구에 이르는 대단지다. 주택형에 따라 전세보증금이 1억원 초반대에서 3억원 안쪽으로 유지돼온 단지다. 이들 거주자가 본격적으로 새 보금자리를 찾기 시작하면 강동·송파구 일대 다세대 주택가를 비롯해 하남·남양주시 등 인근 수도권 지역의 소형 아파트 전세시장이 출렁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둔촌동의 한 공인중개업소 관계자는 “세입자들은 기존 전세금이 2억원 안팎이어서 강동구 일대 다세대·다가구주택과 인근 수도권 소형 아파트로 이동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강남구 개포동에서는 5040가구의 개포주공1단지(사진)가 올해 말 또는 내년 초 이주를 앞두고 있다. 초대형 단지로 현재 전셋값은 6000만~1억원대 중반 선이다. 이주가 시작되면 인근 주택가나 서울 외곽지역으로 이동할 가능성이 크다. 개포동 중개업소 관계자는 “주공1단지에는 대부분 단기 세입자가 거주하고 있다”며 “이주가 시작되면 상대적으로 전셋값이 싼 서울 외곽지역 다세대·연립주택 등으로 이사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정부와 지방자치단체들은 전세난에 대비해 이주 시기를 조정할 방침이다. 강남구 등 지자체는 서울시에 대규모 재건축 단지의 이주 시기를 조정해달라고 요청한 상태다. 2840가구 규모의 강남구 개포주공4단지는 관리처분 인가가 떨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7월께 최종 이주 시기가 결정될 전망이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도시정비사업의 이주가 전세 불안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시장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있다”며 “지난해와 올해 전세시장이 예년보다 안정돼 있어 시장에서 우려하는 정도의 전세난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수영 기자 delinew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