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말 기준으로 주택 미분양 물량이 지난달보다 3% 늘었지만 준공 후 미분양은 190여가구 줄어들었다.

29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2월 말 전국의 미분양 주택은 전달보다 3.0%(1천750가구) 증가한 6만1천63가구로 집계됐다.

미분양 물량은 작년 11월 5만7천582가구에서 12월 5만6천413가구로 소폭 줄었으나 이후 올해 1월 5만9천313가구로 5% 이상 늘어난 데 이어 지난달 재차 불어났다.

지난달 새로 생긴 미분양 물량은 5천557가구, 기존 미분양이 해소된 것은 3천807가구다.

그러나 준공 후 미분양은 9천136가구로 전달 대비 2.1%(194가구)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도권보다 지방의 주택 시장이 좋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 전체 미분양 물량을 보면 수도권은 1만8천14가구로 전달보다 4.9%(924가구) 감소했다.

지방은 4만3천49가구로 전달 대비 6.6%(2천674가구) 증가했다.

규모별로 85㎡ 초과는 전달보다 372가구 늘어난 7천286가구, 85㎡ 이하는 1천378가구 증가한 5만3천777가구였다.

전국 미분양 주택 현황은 국토교통부 국토교통통계누리(http://stat.molit.go.kr)와 온나라 부동산포털(http://www.onnara.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banan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